[Spot]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박보영 “언론시사회가 가장 두려웠다”

Comments (0) Film

1-1 12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박보영, 정재영과 연출을 맡은 정기훈 감독이 함께했다.

영화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는 취직만 하면 인생 풀릴 줄 알았던 수습 ‘도라희’(박보영)가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상사 ‘하재관’(정재영)을 만나 겪게 되는 극한 분투를 그린 공감코미디이다.

배우 박보영은 고군분투 사회초년생 연예부 수습기자 ‘도라희’ 역을 맡았다. 그는 작품 선택의 이유에 대해 “기존의 했던 역할들이 제 나이 때보다 어린 역할을 많이 했다. 언제쯤 나이에 맞는 시나리오를 하게 될까 싶었다”며 “‘지금 친구들 고민하고 공감하는 것들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결정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5-5

덧붙여 “지금 나이 때 할 수 있는 시나리오 중에서 아무래도 관심이 있는 부분이 손이 가는 건 사실”이라며 “이런 것만 해야지 하는 건 아니다”고 밝히며 “제가 잘 표현할 수 있는 것을 표현하다 보니까 관심이 많다”고 알렸다.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에서 박보영은 상사인 정재영에게 유독 혼나는 상황에 놓인다. 실제로 서운했는지를 묻자”서운한 적은 없었다”며 “처음에는 조금 무서웠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정재영 선배님은 엄청 친절하시고 자상하시다. 촬영 중반 이후에는 많이 챙겨주셔서 촬영 잘했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에서 박보영은 실감나는 연예부 기자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실제 연예부 기자에 대해 생각이 달라진 지점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사실 지금까지 인터뷰하면서 기자님들에게 시달린 적은 없다. 인터뷰 할 때는 즐겁고 재미있게 했다”고 말했다.

4-4

이어 “촬영하면서 기자님들이 이런 고충이 있겠구나, 데스크에서 하라고 하면 하는구나 그런 걸 알게 되었다. 기자님들을 조금 더 이해한 것 같다. 힘든 직업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고충을 저희 영화에 최대한 잘 녹여야겠다 싶었다”라며 직업으로서 ‘기자’에 대한 이해가 높아졌음을 말했다.

덧붙여 “사실 언론시사회가 가장 두려웠다. ‘도라희’의 직업이 기자이기 때문에 기자님들이 어떻게 바라볼지 궁금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한편,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는 11월 25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