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오 마이 비너스’ 신민아, “‘강주은’은 입체적이고 어른스러운 캐릭터”

Comments (0) Drama

13-1311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KBS 2TV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극본 김은지/연출 김형석/제작 몽작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소지섭, 신민아, 정겨운, 유인영, 성훈, 헨리와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KBS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헬스트레이너인 남자와 ‘얼짱’에서 ‘몸꽝’으로 변한 여자 변호사, 극과 극인 두 남녀가 만나 다이어트에 도전하는 로맨틱 코미디다.

신민아는 과거 대구 ‘비너스’로 학창시절 이름을 날렸던 ‘얼짱’에서 ‘몸꽝’으로 변한 변호사 강주은 역을 맡았다. 그는 “저희 드라마가 제목부터 ‘비너스’다. 내면에 건강함을 찾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자기 자아를 찾아가는 캐릭터”라고 말문을 열었다.

신민아는 특수분장을 하고 망가지는 캐릭터를 과감하게 선택했다. 이에 대해 “‘강주은’ 캐릭터가 좋았다. 특수 분장을 하고 살이 찐 전형적인 캐릭터이기보다는 자신감이 있다. 이전에 했던 것보다 어른스러운 역할”이라고 소개했다.

2-2

무엇보다 기대되는 것은 배우 소지섭과의 연기 호흡이다. “예전부터 같이 해보고 싶었던 배우다. 한 번쯤 만나보고 싶은 배우라 신나게 촬영하고 있다”며 “특수 분장을 해야 해서 시간적인 여유가 필요하고 상대역의 배려가 필요하다. 아침 일찍부터 여배우를 배려해줘서 그런 점에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고 워낙 좋으신 분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덧붙여 “예전에 의류 브랜드에서 호흡을 맞췄다. 많은 분들이 한 작품 했으면 하셨다. 케미를 더 기대하시는 것 같다”며 “아직 본격적인 멜로는 없다. 운동하면 자연스럽게 스킨쉽이 생긴다. 뻔하지 않은 섹시함이 있을 것 같다”고 말해 드라마를 더욱 기대케 했다.

‘오 마이 비너스’ 티저를 통해 신민아의 특수분장에 시선이 모아졌다. 신민아는 “분장을 다 하면 3시간이 걸린다. 너무 전형적인 분장은 안 하고 싶었다. 현실감 있게 표현했고, 오히려 귀엽다고 하시더라”고 말해 드라마 속 신민아 모습에 궁금증을 자극했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는 ‘발칙하게 고고’ 후속으로 11월 16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Get It K) 한지희 기자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