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도리화가 (桃李花歌)’ 류승룡 “‘도리화가’는 가슴을 울리는 영화”

Comments (0) Film

29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도리화가’ (감독 이종필 | 제작 ㈜영화사 담담, ㈜어바웃필름 | 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류승룡, 배수지(미쓰에이), 송새벽과 연출을 맡은 이종필 감독이 자리했다.

‘도리화가’ 는 1867년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시대,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배수지)과 그녀를 키워낸 스승 ‘신재효’(류승룡)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배우 류승룡은 최초의 판소리 학당 ‘동리정사’를 이끄는 수장 ‘신재효’ 역할을 맡았다.

4-4

류승룡은 ‘도리화가’라는 제목에 대해 “‘화가’ 이야기냐는 이야기를 자주 듣는다”라며 “‘도리’라는 뜻이 복숭아와 자두, 봄꽃을 이야기하는 판소리 단가의 이야기다. 신재효가 진채선의 아름다움을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천만 배우’라는 수식어에 걸맞는 류승룡은 그간 영화에서 다양한 변신을 시도했는데, 이번에 판소리에 도전했다. 그는 “북도 배우고 판소리도 배웠지만, 가르치는 수장의 역할이라 전체를 아우르는 역할이라 이번에는 좀 편하게 했다. 대학교 시절에 탈 춤반에 있어서 굉장히 도움이 되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새벽은 류승룡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항상 우리가 먹을 메뉴를 미리 세팅해놓으셨다. 촬영하러 다니시면서 맛집들 그런 곳을 저희를 데리고 가신다. 그런 정말 생각지도 못한 여러모로 스태프 패딩을 해주셨다. 배려가 굉장히 많으셨다”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1-1

‘도리화가’의 주역들 류승룡 배수지 송새벽

이에 대해 수지는 “선배님이 챙겨주시고 하나가 될 수 있도록, 모두의 호흡이 좋아야 했다. 친해져야 했고 선배님이 너무 편하게 밥도 먹으러 가고 챙겨주시고 컨디션도 체크해주셨고, 호흡은 선배님 덕분에 잘 맞았다고 생각한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류승룡은 ‘도리화가’의 관전포인트에 대해 “가슴을 울리는 단가 같은 그런 영화”라고 말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도리화가’는 11월 25일 개봉한다.

겟잇케이(Get It K)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