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검은 사제들’ 박소담 ‘한국적인 얼굴…스태프의 만장일치로 캐스팅”

Comments (0) Film

28일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영화 ‘검은 사제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김윤석, 강동원, 박소담과 연출을 맡은 장재현 감독이 자리했다.

영화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는 두 사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배우 박소담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 ‘영신’ 역을 맡았다.

장재현 감독은 박소담 캐스팅 이유에 대해 “박소담 배우는 한국적인 얼굴에 여러 가지 면을 도화지처럼 여러 모습을 그릴 수 있었다. 스태프의 만장일치로 캐스팅되었다”고 설명했다.

2-2

박소담은 ‘검은 사제들’에서 여고생부터 악마에 들린 위태로운 소녀까지 ‘충무로가 주목한 배우’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영화 감상 소감에 대해 “촬영하면서 매일 분장을 하다 보니까 분장이 약해서 조금 더 해야겠다고 제 얼굴이 익숙해져 버렸다. 선배님들이 그만하라고 충분히 무섭고 괴기스럽다고 해주셨다”며 웃어 보였다.

쉽지 않은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참고한 것이 있냐는 물음에 “무서운 걸 잘 못 본다. 저도 제가 이 역할을 한다고 했을 때 저 스스로가 무서워질까 봐 걱정한 부분이 있다”며 “현실에도 존재하지 않은 목소리를 변조하는 것도 연습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에서 (괴기스러운 부분) 제 목소리가 아닌 줄 알았는데 제 목소리더라. 감독님께서 저를 캐스팅하신 이유도 그거라고 말씀하셨다. 저런 얼굴을 하고 컷 소리와 동시에 감독님께 해맑게 이야기하는 걸 보고 놀라셨다고 하시더라”며 천사와 악마를 동시에 연기할 수 있었던 자신의 밝은 성격에 대해 설명했다 .

한편, ‘검은 사제들’은 11월 5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