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검은 사제들’ 김윤석, “김신부는 신부 같지 않은 신부…별명은 깡패”

Comments (0) Film

4-4

28일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영화 ‘검은 사제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김윤석, 강동원, 박소담과 연출을 맡은 장재현 감독이 자리했다.

영화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는 두 사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배우 김윤석은 모두의 반대에도 소녀(박소담)를 구하기 위해 나선 김신부 역할을 맡았다.

보통 생각하는 신부의 이미지와는 다른 캐릭터를 연기했다. 김윤석은 “감독님의 요구는 신부 같지 않은 신부였으면 좋겠다고 했다. 의심이 가고 교단에서도 찍힌 사람이고 외골수에다가 고집도 세고 깡패라는 별명이 있는 신부”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어 “제가 알기로는 그런 신부님이 있는 것 같다. 이 구마의식(엑소시즘)을 해서 인간의 영혼을 구원해야 하니까 강동원이 맡은 최부제 속을 긁어내서 최부제를 테스트하기도 한다. 경계를 왔다 갔다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7

영화 ‘검은 사제들’ 주역들 김윤석 박소담 강동원

‘검은 사제들’에서 김윤석은 악령에서 소녀를 구출하는 중요한 역할을 맡았다. 악마에 대한 생각을 묻는 말에 “연극배우로 시작했는데, 구도자의 길로 비교하자면 성직자와 비슷한 길을 가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오컬트적인 것에 관심이 많다. 하지만 별 지식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집안 가족들이 독실한 카톨릭 신자들이다. 친하게 지내는 신부님도 있어 도움 많이 받았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연출을 맡은 장재현 감독은 “영화를 한마디로 이야기하자면 작은 다락방에서 세상을 구하는 아웃사이더 두 마리와 한 천사”라며 “카톨릭 구마의식을 영화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다. 표현을 한국적으로 하고 싶었다. 구마의식은 중요한 축을 가지고 있지만, 그 속에서 아주 인간적인 두 신부와 한 소녀의 인간성. 가장 인간다운 희생이지 않을까 그걸 느끼게 하고 싶었다”고 연출 의도를 전했다.

한편, ‘검은 사제들’은 11월 5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