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검은 사제들’ 강동원 “‘검은 사제들’은 또 다른 도전”

Comments (0) Film

1-1

28일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영화 ‘검은 사제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김윤석, 강동원, 박소담과 연출을 맡은 장재현 감독이 자리했다.

영화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는 두 사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배우 강동원은 김신부(김윤석)을 돕는 미션을 받지만 의구심을 버리지 못하는 신학생 ‘최부제’ 역할을 맡았다.

‘검은 사제들’은 퇴마의식이 드라마에 큰 축을 이룬다. 평소 퇴마에 대한 관심이 있었느냐는 물음에 “그쪽으로 관심은 없었다”며 “시나리오를 볼 때 굉장히 궁금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저는 상업영화 배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새로운 소재라도 관객분들께 다가갈 수 있게 표현하는 게 좋다. 그게 아닌 영화도 좋아하는데, 그런 지점이 (영화에서) 좋았던 것 같다”고 만족해했다.

덧붙여 “제가 좋아하는 다른 분야도 있는데 이쪽은 전혀 관심이 없었는데 시나리오는 굉장히 좋았다”며 시나리오에 매료됐음을 강조했다.

13-13

강동원은 ‘검은 사제들’ 촬영에서의 힘들었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광주 세트에서 한 달 정도 있으면서 세트라는 공간이 계속 있다 보면 엄청 힘들다. 한 달간 촬영하니까 나중에는 정신이 멍해지더라”며 “(외워야 할) 각종 외국어 기도문들이 많았다. 감독님이 분명히 조금만 외우면 된다고 했는데 의심했다. 막상 촬영하니 ‘이거 해달라 저거 해달라’ 하셨다. 제가 라틴어에 능통하지 않은데 현장에서 외우고 하고, 그게 힘들었다”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여기에 김윤석은 “강동원은 남들보다 긴 다리를 무릎 꿇고 앉아야 해서 보통사람보다 두 번을 접어야 했다. 고생했던 기억이 난다”고 덧붙였다.

강동원은 지난 ‘검은 사제들’ 제작보고회에서 파격적인 팬츠로 이슈에 올랐었다. 이에 대해 “저번 옷이 생각보다 이슈가 되어서 놀라긴 했다”며 “디자이너의 의견을 존중하는 편이라 다른 것을 매치하는 걸 좋아하지도 않고 믹스매치 하는 것도 그다지 안 좋아한다. 사실 신발에 대해서는 고민이 있었다. 스타일리스트는 무조건 가자고 했는데, 부담스럽기도 한데 신어 봤는데 다른 게 안 어울리더라”고 의상을 선택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오늘 같은 경우는 (이슈를) 일부러 피하려고 했다”며 “스태프 의견을 따르는 편이라 여러 개 입어보고 스태프들이 골라줬다. 작품 홍보 할 때는 작품과 비슷하게 패션을 가는 건 안 좋아한다. 그때 당시 가장 좋아하는 의상을 입는다. 그냥 선택”이라고 패션 철학에 대해 언급했다.

끝으로 강동원은 “또 다른 도전이었다. 앞으로도 계속 열심히 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검은 사제들’은 11월 5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