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돌연변이’ 이천희, “‘박구’를 둘러싼 모든 복합적인 감정 표현했다”

Comments (0) Film

14일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영화 ‘돌연변이’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이광수, 이천희, 박보영과 연출을 맡은 권오광 감독이 자리했다.

영화 ‘돌연변이’는 신약 개발 부작용으로 생선인간이 된 청년 ‘박구’(이광수)가 세상의 관심으로 일약 스타가 되었다가 제약회사의 음모로 세상에서 퇴출될 위기에 처하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배우 이천희는 ‘진짜 기자’가 되고 싶어 하는 인턴기자 ‘상원’역을 맡았다.

이천희는 인턴기자 캐릭터에 대해 “처음에 기자 역할을 맡았을 때 어떻게 표현할까 고민했다. 촬영 기자인데 카메라를 다루는 법이나 한 번도 캠코더를 다룬 적이 없었다”며 “녹화하면 방법부터 테이프 돌리는 것까지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촬영 하는 거를 영화에 쓰는 줄 알고 열심히 찍었다. 나중에 보니까 쓸 수는 없더라. 영화 속 캠코더 장면은 촬영 감독님이 찍었다”며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2-2

진짜 기자가 되고 싶어하는 ‘상원’ 역을 표현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상원’이 영화 전체 나레이션을 맡고 ‘구’의 감정을 표현해주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며 “‘상원’의 감정만이 아닌 극 뒷부분에서는 ‘구’를 둘러싸는 모든 복합적인 감정을 표현해야 했다. 보이되 안 보이는 것들이다. 저 나름대로 어려운 고민됐다”라고 덧붙였다.

‘돌연변이’에서 이천희는 ‘박구’를 취재하면서 자신도 성장하는 ‘상원’역을 완변하게 소화했다. 이천희는 “‘꿈이 기자인 아이가 진짜 원했던 꿈이 어떤 것인지를 따라가는 것”이라며 “‘그의 성장과 마음의 변화에 치중했다”고 말했다.

이어 “초심이 뭐였나, 왜 기자가 되려고 했나, 무엇을 하려고 했나 그런 것들을 찾아가는 그런 모습에 포커스를 맞춘 것 같다”며 연기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한편, 영화 돌연변이는 10월 22일 개봉한다.

겟잇케이(Get It K)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