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사제들’ 강동원, “신부님이 되기 위한 일들을 배우면서 겁났다”

Comments (0) Film

100702-3

배우 강동원이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김윤석, 강동원 주연의 화제작 ‘검은 사제들’ 에서 ‘김신부’를 돕는 동시에 감시하는 미션을 맡게 되는 신학생 ‘최부제’ 역을 맡은 강동원의 변신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감독/각본 장재현 | 제작 영화사 집 | 제공 오퍼스픽쳐스/CJ엔터테인먼트 | 배급 CJ엔터테인먼트)

‘검은 사제들’은 위험에 직면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미스터리한 사건에 맞서는 두 사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전우치’의 악동 히어로, ‘의형제’의 남파공작원, ‘군도:민란의 시대’의 부패관리, 그리고 ‘두근두근 내 인생’의 서른 셋 어린 아빠 역할까지 변화무쌍한 변신으로 한국영화를 이끌어 온 강동원이 ‘검은 사제들’을 통해 사제로 새롭게 분했다.

100702-1

로맨스, 멜로, 스릴러, 판타지, 액션, 드라마 등 장르를 불문하고 끊임 없는 도전을 꾀해 온 강동원. 수식이 필요 없는 대한민국 최고의 스타 배우로 매 작품 새로운 캐릭터 변신에 도전해온 강동원이 ‘검은 사제들’을 통해 모두의 반대와 의심 속 소녀를 구하기 위해 나서는 ‘김신부’와 함께 하게 되는 신학생 ‘최부제’ 역을 맡아 다시금 과감한 변신을 시도할 예정이다.

라틴어, 독일어, 중국어에 능통하고 명석하지만 공부에는 의지가 없는 신학생 ‘최부제’. 몰래 하는 음주, 컨닝, 월담 등 교칙을 어기는 게 일상인 신학생 ‘최부제’는 자신의 의지와 관계없이 모두가 기피하는 ‘김신부’의 부제로 선택된 후 그를 돕는 동시에 감시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때론 철 없어 보일 정도로 밝지만 그 안에 깊은 상처를 간직한 ‘최부제’ 역의 강동원은 귀엽고 순수한 면모를 비롯해 ‘김신부’와 함께 하며 점차 의심과 혼돈에 휩싸이고 성장해가는 모습까지 다층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

100702-2

뿐만 아니라 사제 역을 위해 5일간 강원도에서 실제 가톨릭 신부와 함께 지내며 캐릭터를 연구하고, 극중 등장하는 라틴어 대사를 수천 번 반복해 듣고 수백 번 외는 노력을 더하는 등 특별한 공을 들였다고.

이에 강동원은 “신학교 과정과 신부님이 되기 위해 해야 할 일들을 배우면서 겁이 났다. ‘내가 과연 이 엄청난 짐을 짊어질 수 있을까’라는 고민이 들었다”고 전해 캐릭터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 김윤석과 한국 영화계 최고의 스타 배우 강동원의 ‘전우치’에 이은 두 번째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검은 사제들’은 11월 5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영화사 집/CJ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