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아야 산다’ 스크린을 밝힐 꽃고딩 4인방 한상혁-신강우-김민규-문용석

Comments (0) Film

16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잡아야 산다’ (감독 오인천)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김승우, 김정태, 한상혁 (빅스 혁), 신강우, 김민규, 문용석과 연출을 맡은 오인천 감독이 함께했다.

영화 ‘잡아야 산다‘는 잘나가는 CEO이자 일명 ’쌍칼‘ 승주(김승우 분)와 매일 허탕만 치는 형사 정택(김정태 분)가 겁 없는 꽃고딩 4인방에서 중요한 ’그것‘을 빼앗기면서 벌어지는 추격 코미디다.

배우 신강우는 “떨리지만 열심히 촬영했다. 호기심 많은 고등학생 역할”이라고 했고, 김민규는 “멘탈 갑 고등학생이다. 열심히 촬영했다”고 전했다. 문용석은 “소심하고 가장 지질한 역할”이라고 자신을 배역을 소개했다.

3-3

‘잡아야 산다’ 꽃고딩 한상혁 신강우 김민규 문용석

꽃고딩 4인방 한상혁, 신강우, 김민규, 문용석 모두 스크린 첫 데뷔작이다. 대 선배 김승우, 김정태와 대립하는 연기를 하기는 녹록지 않았을 것이다. 이에 대해 한상혁은 “선배님 두 분과 제일 많이 맞닥뜨린다. 사실 걱정했던 부분도 많았다. 선배님께서도 편하게 하라고 해주셨고 내려놓고 과감하게 거칠게 했던 것 같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신강우는 “직접적으로 대들진 않았다. 혼나지 않을까 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고, 김민규는 “대들었다가 혼나는 신이 있었다. 그 뒤로는 몸을 사렸다”고 말했다. 문용석은 “소심한 캐릭터라 말리는 역할이었다”고 눈길을 끌었다.

김민규는 노래방에서 진행된 첫 촬영 소감에 대해 말했다. 그는 “첫 촬영인데 감독님이 주문하신 게 4명이 말을 놓으라고 하셨다”며 “두 세 번 보았지만 친하지는 않았는데, 말을 놓기 시작했다. 강우 형이 큰형인데 말을 놓기 시작해서 친해지면서 편하게 촬영했다”고 흥겨운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신강우는 “놀이터에서 촬영했을 때 저희 6명이 처음 만나는 장소다. 거기서 김정태 선배님이 애드립을 많이 하셔서 전 스태프, 배우들이 빵 터져서 촬영을 못 했다”라고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오인천 감독은 꽃고딩 4명의 캐스팅 기준에 대해 “연기력 바탕으로 신선함을 가장 중점을 두고 캐스팅했다”며 “친숙하게 느껴지면서도 화면서 훈훈함이 느껴져야 한다”고 말해 영화를 더욱 기대하게 했다.

한편 ‘잡아야 산다’는 1월 7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