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1년 레트로 감성’…’스윙키즈’ 3차 포스터 공개

Comments (0) Film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 김민호, 그리고 브로드웨이 최고의 탭댄서이자 배우인 자레드 그라임스까지 합세한 ‘스윙키즈'(감독 강형철)가 3차 레트로 포스터를 공개했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도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뛰는 탄생기를 그린 영화.

댄스단의 흥겨운 스텝을 예고했던 감각적인 1차 포스터와 다섯 캐릭터의 통통 튀는 개성과 흥 넘치는 댄스를 담은 2차 퍼포먼스 포스터에 이어 이번에 공개된 3차 레트로 포스터는 오합지졸 댄스단의 주 연습 공간인 강당 건물 앞에 마치 기념 사진을 촬영하듯 나란히 선 ‘스윙키즈’의 모습을 재치있게 포착해내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댄스단의 트러블 메이커 ‘로기수’(도경수)를 중심으로 카리스마 리더 ‘잭슨’(자레드 그라임스)과 각기 다른 목적으로 한 팀이 된 ‘양판래’(박혜수), ‘강병삼’(오정세), ‘샤오팡’(김민호)의 모습은 마치 처음 사진을 찍는 듯 긴장한 포즈와 상반되는 활짝 웃는 표정으로 친근함을 전한다.

또한 머리 스타일부터 옷차림은 물론 국적과 언어까지 모든 것이 다르지만 같은 탭슈즈를 신고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는 이들의 모습은 서로 다른 배경을 지닌 캐릭터들이 한 팀이 되어가며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궁금증을 높인다. 여기에 ‘온 세상을 들썩이게 할 그들이 온다!’라는 카피는 ‘과속스캔들’과 ‘써니’를 통해 관객들에게 유쾌한 웃음과 감동을 전한 강형철 감독이 ‘스윙키즈’를 통해 어떤 새로운 신드롬을 불러 일으킬지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이처럼 1950년대 레트로 감성을 물씬 느낄 수 있는 색감과 배경에 보는 이들까지 미소 짓게 만드는 훈훈한 분위기를 담은 3차 레트로 포스터를 공개한 ‘스윙키즈’는 올 연말, 온몸을 들썩이게 할 넘치는 흥과 따뜻한 웃음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독창적인 스토리텔링과 감각적 연출, 세대를 관통하는 공감과 재미를 전하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온 강형철 감독의 4년만의 신작으로 에너지 넘치는 젊은 배우들의 신선한 시너지, 포로수용소 내 탭댄스팀이라는 색다른 소재까지 더해져 기대를 높이는 영화 ‘스윙키즈’는 2018년 12월 19일 개봉 예정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NEW,(주)안나푸르나필름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