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 박민영-도지원, 23년 만에 드디어 모녀 상봉 ‘뭉클’

Comments (0) Drama

0202-05

‘힐러’ 박민영-도지원, 23년 만에 드디어 모녀 상봉 ‘뭉클’

‘힐러’ 박민영, 도지원 모녀가 상봉한다.

KBS 2TV 월화드라마 ‘힐러’ 17회에는 긴 헤어짐 끝에 드디어 서로의 앞에 서게 된 박민영(채영신), 도지원(최명희) 모녀의 모습이 그려진다.

공개된 사진 속 영신은 다소 긴장한 표정으로 꽃다발을 들고 있다. 명희는 아직 영신이 자신의 친딸임을 모르는 상황. 아무것도 모른 채 두 팔 벌려 반갑게 영신을 맞이하고 있다. 눈시울이 붉어진 영신의 표정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02-02-06

이번 영신, 명희 모녀 상봉은 김문식(박상원)의 서울시장 출마 건과 관련된 인터뷰를 위한 것으로 의미가 더 남다르다.

과거 누구보다 당차고 똑 부러지게 해적 방송을 진행했던 기자이자, 문식을 긴 세월 가까이서 지켜본 명희가 영신과의 인터뷰에서 어떠한 이야기를 털어놓을지 오늘 밤 방송분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무엇보다 친딸의 이야기만 나오면 극심한 발작을 일으키는 명희의 병이 치유되지 않은 가운데, 이제야 겨우 서로를 바라보게 된 두 사람의 극적인 만남은 앞으로 어떠한 인연으로 이어지게 될지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힐러’는 오늘 밤 10시 17회가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김종학프로덕션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