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최진혁, 사이다 반격에 ‘엔딩 요정’까지…자체최고시청률 17.9% 경신

Comments (0) Drama

배우 최진혁의 ‘사이다 반격’이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하며 ‘황후의 품격’의 시청률 상승을 견인했다.

최진혁은 2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에서 자신의 정체를 의심하며 위협을 가하는 민유라(이엘리야)에게 분노를 표출하는 모습을 보였다. 머리 부상 때문에 정체가 탄로 날뻔한 위기를 겪은 천우빈(최진혁)에게 민유라는 “황제는 속여도 난 못 속인다”며 “당신 절대 못 믿는다, 내가 그 가면 꼭 벗길테니 기대해라”라고 말했다.

이에 분노한 천우빈은 민유라의 멱살을 잡은 채 “난 폐하의 사람이지, 네가 건드릴 사람 아니다. 폐하가 떠날까봐 불안해? 한번만 더 남의 물건에 손대기만 해봐 그 때는 어떻게 되는지”라며 “적당히 까불어라”라고 마지막 경고를 전했다.

또한 천우빈은 이 날 방송의 엔딩을 장식했다. 민유라에 대한 배신감에 치를 떠는 황제 이혁(신성록)은 천우빈을 급히 찾았고 궁궐 한 켠에서 황후 오써니(장나라)와 포옹하는 천우빈의 모습으로 극의 마침표를 찍었다. 천우빈은 이혁이 자신을 찾는 것을 알면서도 이를 모른 척하며 이혁이 보는 앞에서 일부러 오써니와의 관계를 보여주는 뉘앙스를 풍겨 향후 ‘황후의 품격’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날 방송에서 최진혁은 민유라를 향한 사이다 같은 반격 외에도 동생을 구하기 위한 고난도 액션 장면을 소화하고 ‘엔딩 요정’으로서 역할까지 수행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진혁의 활약을 바탕으로 이 날 방송된 ‘황후의 품격’은 전국 시청률 17.9%로 자체최고시청률을 또 다시 경신했다. 수도권 시청률은 18.9%까지 치솟는다. 지난 6회 말미 최진혁이 처음 등장한 이후 매주 한번도 시청률이 꺾이지 않으려 ‘최진혁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한편, 최진혁은 성탄절과 연말연시 휴일까지 반납하며 ‘황후의 품격’의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SBS ‘황후의 품격’ 방송 캡처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