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작 ‘택시운전사’ 1차 포스터, 환하게 웃는 송강호 ‘눈길’

Comments (0) Film

화제작 ‘택시운전사'(감독 장 훈)가 1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 ‘택시운전사’가 1차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첫 번째 포스터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으로 분한 송강호의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표정 하나만으로도 보는 이로 하여금 웃음과 감동, 공감 등 다양한 감정을 느끼게 한다. 가진 거라곤 낡은 택시 한 대가 전부인 ‘만섭’의 미소는 평범한 아빠이자, 손님이 가자면 어디든 간다는 택시운전사의 인간적인 면모를 보여준다.

또한 ‘1980년 5월, 광주로 간 택시운전사’라는 카피와 송강호의 비주얼이 만나 ‘만섭’에게 과연 어떤 이야기가 전개될지 궁금증을 더한다.

두 번째 포스터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과 광주를 취재하는 독일기자 ‘피터’의 첫 만남을 연상시키는 모습이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통금 전까지 외국 손님을 태우고 광주에 갔다 돌아오면 밀린 월세만큼의 큰돈을 준다는 말에 신이 나서 달려온 ‘만섭’. 하지만 ‘광주? 돈 워리, 돈 워리. 아이 베스트 드라이버!’ 등 사우디 건설 현장에서 익힌 짧은 영어로 어설프게 말하는 ‘만섭’을 못 미더워하는 ‘피터’의 대조적인 모습이 눈길을 끈다. 말은 통하지 않지만 광주로 향하는 여정에서 어떤 관계를 형성할지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또한, 광주를 취재하는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피터) 역의 토마스 크레취만, 정 많은 광주 택시기사 ‘황태술’ 역의 유해진, 광주의 꿈 많은 대학생 ‘구재식’을 연기한 류준열의 때로는 담담하고, 때로는 울컥하게 만드는 모습이 강렬한 시너지를 발휘하며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영화 ‘택시운전사’는 여름 개봉 예정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주)쇼박스, 더 램프(주)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