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입소문’..’보헤미안 랩소디’ 이수만부터 레드벨벳까지, SM엔터테인먼트 단체 관람

Comments (0) Film

전 세계 50개국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감독 브라이언 싱어)가 11/13(화)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소속 아티스트 및 임직원들의 단체관람을 확정해 화제를 모은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음악의 꿈을 키우던 아웃사이더에서 전설의 록 밴드가 된 ‘프레디 머큐리’와 ‘퀸’의 독창적인 음악과 화려한 무대 그리고 그들의 진짜 이야기. 개봉 이후 음악 영화 최고 평점을 기록하며 흥행 열기를 이어가고 있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11/13(화) SM이 주최하는 ‘SMTOWN CULTURE DAY’ 첫 행사의 작품으로 선정됐다.

‘SMTOWN CULTURE DAY’는 SM소속 아티스트들과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를 비롯한 임직원들이 함께 문화 콘텐츠를 감상하고 공유하는 특별한 날이다. 오는 11/13(화)에 첫 개최되는 이번 행사에서는 수많은 아티스트들의 영감과 존경의 대상인 ‘퀸’과 ‘프레디 머큐리’의 뜨거운 열정을 그대로 재현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확정되어 화제를 모은다.

이번 단체 관람에는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를 비롯 루나, 레드벨벳 외 SM 소속 아티스트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져 더욱 이목을 끈다. 러닝타임을 가득 채우는 ‘퀸’의 20곡 이상의 명곡들과 역동적인 퍼포먼스들로 수많은 셀럽과 관객들에게 최고의 전율을 선사하고 있는 ‘보헤미안 랩소디’가 이번 행사를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들까지 완벽하게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87만 관객을 동원하며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이십세기폭스코리아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