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프로듀스X101’ 금동현, 탈락 직후 소감…“금랑단 분들께 죄송한 마음”

Comments (0) STYLE@STAR

‘프로듀스X101’에 참여했던 금동현 연습생의 생애 첫 매거진 화보가 ‘코스모폴리탄’ 9월호에서 공개됐다.

지난 7월 19일 종영한 ‘프로듀스X101’에서 최종 14위를 기록한 C9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 금동현은 짧은 시간 내에 엄청난 팬덤을 얻은 기분에 대해 “아직 실감이 안 나요. 신기하고도 감사하죠. 방송을 처음 시작할 때는 ‘날 좋아해주는 사람이 있을까?’ 하고 스스로에 대한 물음이 많았거든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매번 완벽한 안무와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선보여 ‘무대 장인’이라는 별명을 얻은 그는 가장 만족스러웠던 무대로 ‘Believer’를 꼽으며, “윤성이 형, 국헌이 형과 셋이서 새벽까지 연습하며 안무를 짰던 게 생각나요. 팬들 사이에서도 반응이 가장 좋았죠”라고 설명했다.

매 방송마다 꾸준히 순위 상승세를 기록하며 승승장구했던 그는 최종 순발식에서 아쉽게도 데뷔조에 들지 못했다. 탈락 직후의 기분을 묻자 “’나도 무대에 서고 싶다’는 생각이 제일 먼저 들었어요. 저를 응원해주신 금랑단을 비롯한 팬 분들께 죄송한 마음이 가장 컸고요”라고 답했다.

함께했던 팀마다 늘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여준 그는 ‘Super Special Girl’ 무대가 끝난 뒤에 흐느끼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눈물을 보인 이유에 대해서는 “멤버 형들에게 좋은 영향을 정말 많이 받았거든요. 무대가 끝나고 나니 ‘언제 또 이 사람들과 한 팀으로 만나지?’ 싶은 생각에 울컥했던 것 같아요”라며 함께했던 팀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중학생 때 전교 부회장을 지내기도 했던 그는 이번 ‘프로듀스X101’에서 자신이 직접 뽑은 멤버들과 함께 ‘Love Shot’으로 수준 높은 무대를 보여주며 ‘금벤져스’라는 별명을 얻었다. 리더의 자질이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는 “앞에서 끌어주기보다 뒤에서 밀어주는 사람”이라며 성숙한 답변을 들려주기도 했다.

현재 고등학교 1학년에 재학 중인 금동현은 “아이돌로 산다는 것의 가장 큰 매력은 다른 사람과 함께 하는 거라고 생각해요”라며 앞으로의 활동에 기대감을 보였다.

한편, 금동현의 자세한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2019년 9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www.cosmopolitan.co.kr)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코스모폴리탄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