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정해인, ‘봄밤’ 유지호는 가장 어려웠던 캐릭터…“‘반’으로 줄여서 표현”

Comments (0) STYLE@STAR

배우 정해인의 색다른 매력을 담은 ‘엘르’ 8월호 커버와 화보가 공개됐다.

호평 속에 종영한 드라마 ‘봄밤’에서 다시 한 번 깊고 섬세한 연기력을 입증한 배우 정해인. 늦은 밤, 한남동의 한 스튜디오에 진행된 이번 화보 촬영장에서 그는 마치 연기를 하듯 현장의 분위기에 녹아 들어 매혹적인 비주얼을 완성했다.

완성된 두 종류의 커버에서 정해인은 깊은 눈빛과 카리스마로 시선을 사로 잡고 있다. 함께 선공개된 화보에서도 ‘봄밤’에서의 이미지와 전혀 다른 스타일리시한 면모와 섹시함을 엿볼 수 있다.

이번 커버와 화보 촬영은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불가리와 함께 했으며, 정해인은 불가리의 워치&주얼리 컬렉션을 완벽하게 소화해 현장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

배우 정해인의 연기에 대한 열정과 진중한 면모를 엿볼 수 있는 인터뷰도 함께 진행됐다. 먼저 ‘봄밤’의 유지호를 연기한 소감에 대해 그는 “사실 유지호는 제가 맡은 캐릭터 중에서 가장 어려웠어요. 연기를 할 때 중점적으로 생각한 게 ‘반’이었어요. 반으로 함축시켜 보자. 슬퍼도 기뻐도 화가 나도, 반으로 줄여서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했어요”라고 말했다.

뜨거운 스타덤에 따른 부담감은 없는지 묻는 질문에는 “많은 분들이 지켜보고 사랑해주시는 데 감사해요. 뭘 못하거나 불편한 것은 제가 감수할 부분이죠. 연기를 통해 저를 좋아해주시는 거니까 제 연기에 대한 책임감과 부담감은 느끼고 있어요. 매 신마다 더 진심을 다해 연기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라고 답했다.

8월 말 개봉을 앞둔 신작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에 대한 얘기도 들을 수 있었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끝내고 많은 제안이 있었는데, 그 중에서 선택한 작품이에요. 최선을 다해서 찍었고, 촬영하면서 정말 행복했기 때문에 저도 궁금하고 빨리 보고 싶어요”라고 전했다.

이러한 정해인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8월호와 웹사이트(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엘르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