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정려원 “‘마녀의 법정’ 통해 단순한 사람 된 것 같아”

Comments (0) STYLE@STAR

드라마와 영화로 새로운 필모그래피를 쌓은 배우 정려원의 ‘엘르’ 4월호 화보가 공개됐다.

드라마 ‘마녀의 법정’을 마치자마자 영화 ‘게이트’로 스크린까지 접수한 배우 정려원이 화보 촬영을 위해 패션의 수도, 파리로 향했다. 정려원은 웅장한 대저택을 배경으로 생로랑의 2018 S/S 컬렉션 룩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스타일 아이콘다운 면모를 재확인시켰다.

햇빛이 쏟아지는 화보 이미지와 달리 거센 바람이 부는 한겨울의 추위 속에서도 프로패셔널한 자세와 호탕한 웃음으로 촬영을 마친 정려원. 완벽한 호흡을 끌어내기 위해 포토그래퍼와 아이디어를 주고받으며 감도 높은 비주얼을 완성하기 위해 집중했다. 그 결과, 시크한 매력부터 고혹적인 분위기까지 흡입력 있는 장면이 화보에 담겼다.

인터뷰에서는 연기에 대한 신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저는 표현주의자이고 모든 것에 의미를 부여하는 걸 되게 좋아해요. 하지만 배우로서 가장 중요시하는 건 역시 필모그래피예요. 영화와 드라마는 저를 성장시킨 에너지였어요. 진짜 많이 배우면서 자랐거든요. 그리고 ‘마녀의 법정’을 통해 비로소 마인드가 심플한 사람이 된 것 같아요. 성범죄라는 주제를 수면 위로 끌어낸 드라마에 참여하면서 배우로서 또 여자로서 사회가 가진 문제의식과 태도 등을 점검할 수 있었고 하고 싶은 이야기도 생겼죠”라고 ‘마녀의 법정’ 종영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정려원의 화보 및 인터뷰는 ‘엘르’ 4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겟잇케이 신민경 기자 / 사진 엘르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