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이준기, ‘더스타’ 창간 6주년 기념호 모델 선정…“아직 배우로서 갈 길 멀어”

Comments (0) STYLE@STAR

배우 이준기가 ‘더스타’ 매거진 창간 6주년 기념호의 커버를 장식했다.

‘더스타’ 매거진 4월호를 통해 공개된 이번 화보에서 이준기는 이국적인 도시 태국 방콕과 치앙라이를 배경으로 자유로운 자신만의 ‘스웨그’ 감성을 선보였다. 특히 이번 화보는 4월 초 발매하는 이준기 전문매거진 ‘LEE JOON GI in THAILAND’과 함께 ‘더스타’ 매거진 창간 6주년 기념호의 모델로 선정돼 더욱 눈길을 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준기는 “화보를 응원해주는 태국 현지 팬들이 위험한 상황이 생기지 않도록 함께 동행하며 도움을 줘 정말 고마웠다”며 “많은 문화유산과 그 안에서 조화롭게 살고 있는 사람들을 보니 참 아름다웠다. 나중에 꼭 여행으로 다시 와 힐링을 얻고 싶은 곳”이라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최근 아시아 5개국, 6개 도시에서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아시아 투어 Delight’에 대해서는 “투어가 단순히 팬 미팅이라고 여기지 않는다. 기획부터 무대 위에 오를 때까지 끊임없이 창작하고 연습한다”며 “팬들의 사랑을 느끼며 함께 그 시간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나에게는 축복이다. 덕분에 오늘 4월 서울에서 앵콜 팬콘서트가 열리도록 기적 같은 기회를 준 팬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자신의 SNS를 통해 영상으로 자연스러운 일상을 공유하는 것에 대해서는 “직접 촬영하고 편집도 하는데 별 거 없다. 나를 궁금해하고 기다릴 팬들을 위해 계속 나의 일상을 재미있게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라며 “팬들이 SNS 라이브 방송이나 브이로그 등의 활동도 바라는데, 나는 지금의 SNS 활동만으로도 충분한 것 같다”고 웃으며 덧붙였다.

이어 “요즘 주변에서 “이준기는 너무 판타지적인 배우인 것 같아”라는 말을 듣는다. 좀 더 인간적인 모습을 표현할 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은데 그렇다고 조바심은 내지 않는다”며 “아직도 배우로서 갈 길이 멀고 보여줄 게 많다. 지금은 숨고르기를 하고 있는 듯 하다”고 연기자로서의 고민을 솔직히 털어 놓았다.

마지막으로 올해 소망에 대해 “작년 가을부터 쉬지 않고 대본만 봤다. 매번 ‘1년에 한 작품은 꼭 하자’라고 생각했는데, 내 자신을 연구하고 운명처럼 다가올 작품을 기다린다”며 “많은 기회와 모든 것, 모든 시간들에 항상 감사하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배우 이준기의 색다른 매력이 담긴 커버 화보와 자세한 인터뷰, 현장 영상은 모두 ‘더스타’ 4월호(3월29일 발매)와 ‘더스타’ 공식 유튜브, SNS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2019년 이준기 전문매거진 ‘LEE JOON GI in THAINLAND’(2019년 4월 초 발매)는 이준기 일본 공식 팬사이트 ‘SPLENDOR’에서 구입할 수 있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더스타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