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에이핑크 윤보미, 수채화로 그린 듯한 여신 분위기…“할머니가 돼도 에이핑크 하고 싶어”

Comments (0) STYLE@STAR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과 유튜브에서 맹활약 중인 에이핑크의 윤보미가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 4월호의 화보를 장식했다.

수채화처럼 아름답게 물든 ‘봄빛’ 메이크업을 강조한 이번 화보에서는 윤보미의 고혹적인 아름다움을 담아낸 것이 특징. 청순하고 발랄한 이미지의 윤보미와는 사뭇 다른 우아하고 시크한 분위기로 반전 매력을 뽐내며 새로운 ‘화보 여신’에 등극했다.

색다른 메이크업과 과감한 의상도 찰떡같이 소화해낸 윤보미는 매 컷마다 능숙한 포즈와 눈빛으로 매혹적인 화보 신을 완성했다.

그라치아와의 인터뷰에서는 유튜버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것에 대해 “활동 기간이 아니더라도 팬들과 소통할 수 있는 방법을 찾던 중 유튜브를 떠올리게 됐다. 카메라 한 대로 할 수 있는 촬영은 거의 다 혼자 하는 편이다. 이제는 제법 유튜버로 자리 잡고 있는 것 같아 뿌듯하고 감사하다. 최근에는 유튜브 생방송을 위해 작업실도 새로 장만했다”라고 말했다.

또 9년 차 걸그룹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미래에 대한 불안함보다는 그 동안 이룬 것에 대한 만족감이 더 크다. ’%%(응응)’으로 1위를 했을 때가 데뷔 후 첫 1위를 했을 때보다 더 감격스러웠다”며 “이제는 에이핑크로 함께 활동할 수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알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남달랐다. 멤버들끼리 ‘할머니가 되어도 에이핑크를 했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많이 한다”고 답했다.

한편 윤보미는 팬미팅, 해외 투어 등 에이핑크 완전체 활동 또한 계획 중이다. 그의 매력적인 화보와 인터뷰는 ‘그라치아’ 매거진 4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그라치아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