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빅스 리더 엔에서 ‘아는 와이프’ 김환으로, 차학연의 성장

Comments (0) STYLE@STAR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패션매거진 ‘싱글즈’가 인기리에 방영 중인 TVN 드라마 ‘아는 와이프’ 속 신입사원 ‘김환’역을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소화해내며 배우 차학연으로 돌아온 빅스 리더 엔의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차학연은 빠져들 것 같은 감미로운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 촬영장 분위기를 리드하며 여성 스태프들의 여심을 사로잡았다는 후문이다.

지상파 수목 드라마 시청률을 위협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TVN 드라마 ‘아는 와이프’ 속 ‘김환’은 개인주의 성향이 강한 캐릭터다. ‘김환’을 연기하는 것에 대해 그는 “처음에 김환이 미움 받는 캐릭터가 될까봐 고민이 많았다. 하지만 다행히 감독님과 주변 선배 배우들의 도움으로 잘 융화되고 있다. 내 안에 김환 같은 모습들도 조금은 있었던 것 같다. 그런 작은 조각을 찾아 극대화해 표현하려고 노력 중이다”라며 초반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했던 고민들에 대해 전했다.

함께 하는 지성, 한지민 등 주변 배우들과의 소통에 대해서 차학연은 “매일 촬영장에 가는 게 기다려질 정도다. 리허설을 할 때 여러 가지 방안을 제시해 주신다. 다들 분장실에서 모여 도란도란 일상 이야기를 하다가 대본 연습을 한다. 그래서 오히려 촬영할 때 자연스레 대사가 나온다. 이 촬영장에 함께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며 화기애애한 촬영현장과 주변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빅스는 무대 위 강렬한 퍼포먼스로 주목 받는 그룹이다. 빅스에서 리더를 맡고 있는 엔(차학연)은 무대에 오르는 일은 7년을 올라도 설레는 일이라고 표현한다.

“무대 위에 오르는 일이 늘 설레는 일이라면 배우로서 활동하는 건 아직은 많이 긴장되는 일이다. 가수로서는 어느 정도 노하우가 생긴 것 같은데 배우로서는 완전히 백지니까. 좀 더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야 하고 더 많이 공부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촬영을 앞두고는 아무것도 하지 못한다”고 가수 엔과 배우 차학연의 차이에 대해 전했다.

차학연은 팬 사랑이 지극한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팬들과 이제는 너무나 잘 안다. 예전에는 나를 응원해주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했다면, 이제는 좀 더 자연스러운 관계가 되었다. 내가 좋아하는 걸 팬들과 공유하고 싶다. 그래서 새로운 모습들에 과감히 도전할 수 있다”

배우로서 자연스럽게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어느 곳에든 녹아드는 자연스러운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다는 차학연의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9월호와 즐거운 온라인 놀이터 ‘싱글즈’ 모바일에서 만나볼 수 있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싱글즈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