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블랙핑크 제니 “캣츠아이 메이크업 좋아..기분 따라 다르게 하는 편”

Comments (0) STYLE@STAR

그룹 블랙핑크의 제니가 패션 매거진 ‘바자’ 1월호의 커버를 장식했다.

2018년 샤넬 뷰티의 새로운 뮤즈로 선정된 제니는 샤넬의 S/S 메이크업 컬렉션을 그 누구보다 아름답게 소화해냈다.

화보 촬영 현장에서 제니는 메이크업을 하고 파우더 룸에서 걸어 나올 때마다 인형처럼 사랑스러운 외모에 스탭들의 탄성이 터져 나왔을 정도였다는 후문. 청순하고 퓨어한 느낌부터, 도발적이고 관능적인 표정,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모습까지 메이크업과 의상에 따라 팔색조처럼 변화하면서 다채로운 얼굴을 보여주었다.

제니는 샤넬 뷰티의 모델이 된 것에 대해 “데뷔 일 년 만에, 그간 상상만 했던 일이 이뤄져서 좋기도 하지만 얼떨떨하기도 하다. 지금까지의 시간에 대해서도 돌이켜보게 되는, 뭔가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기분이랄까. 하지만 너무나 설레고 앞으로 할 작업까지 모든 것들이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내년 22살이 되는 제니는 평소에도 내추럴한 메이크업에 립에 포인트를 준 메이크업을 좋아한다 했다. 제니는 “메이크업도 기분에 따라 다르게 하는 편인데, 오늘 한 이 아이 메이크업처럼 고양이처럼 눈꼬리를 살짝 빼는 캣츠아이 메이크업을 좋아한다. 립 컬러는 누디한 피치 컬러로 연하고 청순하게 표현하거나 아예 레드 컬러로 강렬하고 또렷하게 바르는 게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블랙핑크 제니의 다채로운 모습이 담긴 화보는 1월호 ‘바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겟잇케이 신민경 기자 / 사진 바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