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도경수, 아이돌에서 배우 그리고 더빙까지…“엑소 멤버들은 나에게 평생 친구”

Comments (0) STYLE@STAR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패션매거진 ‘싱글즈’가 음악과 연기의 영역을 넘나들며 아이돌에서 배우로 묵직한 존재감을 각인시키고 있는 도경수의 화보를 공개했다.

‘싱글즈’ 2월호의 커버를 장식한 이번 화보에서 도경수는 눈빛 장인답게 매 컷마다 빠져들 것 같은 눈빛으로 카메라를 압도, 여심을 사로잡는 비주얼 화보를 완성했다.

그동안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영화 ‘신과 함께’ 등 다양한 작품들로 괄목할 만한 필모그래피를 그려온 도경수는 최근 주연을 맡은 ‘스윙키즈’와 ‘언더독’ 이후, 오롯이 영화 한 편을 끌고 가는 원톱 배우로 확실히 자리를 다졌다.

도경수의 첫 더빙 작품으로 주목 받고 있는 애니메이션 ‘언더독’은 한국 애니메이션 역사상 처음으로 선녹음 후에 그림을 그리는 작품으로 3년 반 정도의 제작 기간이 걸렸다

그는 목소리로만 연기하는 경험에 대해 “평소에 애니메이션을 진짜 좋아한다. ‘언더독’은 시나리오가 너무 좋아서 제안 받자마자 바로 출연을 결심했다”며 “실제 내 표정을 캐치해서 캐릭터에 입혔는데 신기하게 나랑 닮았더라. 그래서 더 연기에 몰입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최근 한 설문조사에서 ‘연기돌’로 불릴 만한 스타에 쟁쟁한 배우들을 재치고 압도적으로 1위를 한 도경수는 그만큼 대중에게 연기자로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연기가 즐겁다고 느끼는 순간에 대해 그는 평소 못해본 것들을 연기로 대리 경험해볼 때라고 설명했다. 또한 “캐릭터마다 성격도 다르고 직업도 다른데 일정 기간 다른 사람으로 살아볼 수 있다는 게 즐겁다. 배우로 경험할 수 있는 가장 큰 공부 같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엑소 디오, 배우 도경수, 그리고 평범한 27세 청년 도경수 사이의 간극에 대해 그는 “무대에서는 이런 모습, 카메라 앞에서는 저런 모습이라고 정해놓은 것은 없다. 다 똑같은 도경수다. 단순하게, 연기를 하고 노래를 하는 도경수다”라고 답변했다.

도경수가 속한 글로벌 아이돌 엑소(EXO)는 올해로 데뷔 8년차를 맞는다. 도경수는 “엑소 멤버들은 나에게 평생 친구다. 멤버들 한 명 한 명 다 진짜 너무 좋다. 의리 있고 착해서 언제나 편하고 집 같은 존재들이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노래건 연기건 진심을 다하는 사람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는 도경수의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2월호와 즐거운 온라인 놀이터 ‘싱글즈’ 모바일(m.thesing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싱글즈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