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나인룸’ 김해숙X김희선, 몸이 바뀐 두 여인의 이야기…“워맨스 기대해달라”

Comments (0) STYLE@STAR

배우 김해숙과 김희선이 패션 미디어 ‘엘르’와 만났다. 드라마 ‘나인룸’의 첫 방송을 앞두고 ‘엘르’와 화보 촬영을 진행한 것.

각자 개인 컷을 촬영할 때도 응원하며 서로 아낌없이 칭찬을 하던 두 배우 덕분에 촬영은 밝고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해숙은 “연기와 사랑에 빠진 상태로 삶을 이어가고 있다. 남녀 간의 사랑도 사랑할 당시엔 힘든지 모르는 것처럼 새로운 캐릭터를 만나면 힘이 난다”며 연기를 향한 열정을 드러냈다. “김희선 씨와의 ‘워맨스(우먼 +로맨스)’를 기대해 달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품위 있는 그녀’의 성공 이후 차기작에 대한 고민이 크지 않았냐는 질문에 김희선은 “평소 일상적이지 않은 소재의 영화를 좋아하는 편이다. ‘나인룸’은 장르적으로 새롭기 때문에 한 번 보기 시작하면 헤어날 수 없을 것”이라고 작품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최장기 미결 사형수인 장화사(김해숙)와 승소율 100%의 안하무인 변호사 을지해이(김희선). 서로 너무 다른 삶을 살아온 두 여인의 몸이 뒤바뀌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 tvN 토일 드라마 ‘나인룸’은 10월 6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김해숙과 김희선 두 배우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10월호와 ‘엘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엘르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