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나쁜형사’ 차선우, 신하균에게 많은 조언 받아…“당당하게 하라는 말이 큰 힘이 돼”

Comments (0) STYLE@STAR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패션매거진 ‘싱글즈’가 MBC 월화드라마 ‘나쁜형사’에서 ‘채동윤’역으로 열연 중인 배우 차선우의 카리스마 화보를 공개했다.

영하 10도에 달하는 추운 날씨에 촬영된 이번 화보에서 배우 차선우는 홑겹의 착장에도 스태프들을 배려하며, 화보 콘셉트에 대한 탁월한 이해와 능숙하고 세련된 포즈로 현장의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지난 제작발표회에서 ‘나쁜형사’가 배우로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전한 차선우는 “이토록 온전히 작품 하나에 집중하며 연기를 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된 건 처음이다. 주변 상황들이 많이 바뀌었다. 신인의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나쁜형사’에서 차선우가 맡은 채동윤 캐릭터는 원작 ‘루터’에 존재하는 캐릭터다. 캐릭터를 설정하는데 부담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지만 그는 “원작을 보고 갔는데 감독님께서 채동윤만의 설정을 잡아주셨다. 원작의 저스틴 리플리는 루터와 사건 해결을 위한 조력자로만 부딪히는데, 동윤이는 우태석 형사를 만나 가치관이 바뀌고 성장한다”며 채동윤 캐릭터에 대해 소개했다.

과거 인터뷰에서 학창 시절 연극영화과를 준비했을 만큼 연기에 대한 꿈이 꾸준했음을 드러낸 그는 “학창시절 연극 동아리 활동을 하며 영화 속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해낼지 고민하는 과정이 흥미로웠다.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할지 연구하고 부족한 부분을 채워가는 순간이 어렵지만 지금도 꾸준히 즐겁다”며 연기를 향한 열정과 애정을 드러냈다.

‘연기의 신’ 배우 신하균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것에 대해 차선우는 “지금은 좀 편해졌지만 촬영 초반에는 정말 많이 떨었다. 정답이 아니면 어쩌지라는 생각에 카메라 앞에서 준비해온 걸 제대로 보여줄 수도 없었다. 신하균 선배님이 그걸 딱 알아보시고는 당당하게 하라고 말씀해 주셨다”며 “현장에서 많은 조언을 해주셨는데 그 말씀이 크게 와닿았고 정말 큰 힘이 되었다. 곁에서 지켜보면 배울 점이 많은 건 물론이고 ‘매력 덩어리’라는 표현이 딱 어울리는 분이다”라고 수줍은 미소를 지어 보였다.

배우 차선우의 이름으로 앞으로 어떤 필모그래피를 쌓아갈지 기대를 모으는 그의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1월호와 즐거운 온라인 놀이터 ‘싱글즈’ 모바일(m.thesing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싱글즈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