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화려한 유혹’ 차예련, “’10년째 서브’라는 타이틀 없애는 게 숙제”

Comments (0) Drama

[Spot] ‘화려한 유혹’ 차예련, “’10년째 서브’ 라는 타이틀 없애는 게 숙제”

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MBC 새 월화드라마 ‘화려한 유혹’ (극본 손영목‧차이영, 연출 김상협‧김희원)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최강희, 주상욱, 정진영, 차예련, 김새론, 남주혁, 김보라와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MBC 새 월화드라마 ‘화려한 유혹’은 비밀스러운 이끌림에 화려한 세계로 던져진 한 여인의 이야기로 범접할 수 없는 상위 1% 상류사회에 본의 아니게 진입한 여자가 일으키는 파장을 다룬 드라마다. 배우 차예련은 극 중 어머니의 죽음을 가슴 속에 안고 사는 강석현의 딸 ‘강일주’ 역을 맡았다.

그는 “강일주는 멋있다. 이때까지 맡았던 캐릭터 중 복잡한 감정에 있어서 상위권에 드는 인물이다. 여러 가지를 가지고 있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7-7

이어 차예련은 “연기할 때 ‘나는 국회의원이다’ ‘나는 대통령이다’ 라고 생각을 많이 했다. 톤이나 발성에서 부족한 부분이 있어서 신경을 쓰고 있다. 대통령, 국회의원을 만들기 위해서 준비 중”이라고 말해 그의 연기를 더욱 기대케 했다.

차예련은 ‘화려한 유혹’에서 당당히 주인공으로 명함을 내밀었다. 그도 그럴 것이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서 10년째 서브라는 말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드라마에서는 받쳐주는 서브 주인공으로 많이 나왔다. 기정사실”이라며 ”
“이번에는 제 역할을 확실하게 잡고 극에서 영향도 많이 보여줄 거다. 그런 타이틀 없애는 게 이번 드라마의 제 숙제다.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드라마 ‘화려한 유혹’은 ‘황금무지개’, ‘메이퀸’을 집필한 손영목 작가와, ‘7급 공무원’, ‘마마’를 연출한 김상협 PD가 의기투합했다. ‘화정’ 후속으로 오는 10월 5일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