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 현빈-손예진 “이원촬영? 감정 표현에 도움 됐다”

Comments (0) Film

‘협상’ 손예진, 현빈이 이원촬영에 대해 언급했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협상'(감독 이종석)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현빈, 손예진, 이종석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공개된 ‘협상’에서는 모니터를 두고 연기하는 두 배우의 모습이 주를 이뤘다. 현빈은 “이원촬영이라는 생소한 방법으로 진행된다는 것을 듣고, 기대도 있었고 걱정도 있었다.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촬영 방법이었다”고 했다.

이어 “시도하는 것 자체에 대해 기대했다. 처음에는 좀 낯설었고 작은 모니터를 보고 상대 배우의 숨소리나 움직임 대사 처리 시선 처리, 인이어를 통해 목소리를 들어야 해서 힘들었다”라고 고충을 전했다.

또 “촬영하면서 조금씩 익숙해졌다. 반대로 영화가 가지고 있는 흐름상 잘 선택이 된 촬영 방법이었다. 점점 익숙해지면서 손예진의 눈빛과 연기를 찾아가는 재미가 있었다”고 흡족한 마음을 드러냈다.

덧붙여 “작은 모니터를 보고 연기하니까 1인극을 하는 느낌도 들었는데, 재미있었다”며 “각자 촬영했을 때 카메라가 3~4대가 동시에 돌아갔다. 모니터 안에 있는 하채윤에 대해 포커스가 맞춰 있었다. 모니터를 보고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손예진은 “마찬가지로 제안된 공간인 세트장안에서 상대 배우와 눈을 맞추지 않고 모니터만으로 연기한다는 건 손발이 묶인 느낌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클로즈업이 바스트 컷으로 감정을 다 표현해야 했는데, 계속 자기와의 싸움이었다. 세트장에 들어가면 모든 분량을 끝내야 해서 어느 순간에는 모든 상황이 현실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또 “이 촬영이 끝나야지만 집에 갈 수 있고. 세트장에 들어가는 순간이 힘들었던 지점도 있었다”며 “이원촬영이 생소하고 처음이었지만 감정 표현에는 도움이 되었다”고 덧붙였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로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