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협녀, 칼의 기억’ 전도연 “오래 연습한 액션 연기, 즐기면서 해”

Comments (0) Film

[Spot] ‘협녀, 칼의 기억’ 전도연 “오래 연습한 액션 연기, 즐기면서 해”

24일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협녀, 칼의 기억>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이병헌, 전도연, 김고은과 연출을 맡은 박흥식 감독이 함께했다.

영화 <협녀, 칼의 기억>은 칼이 곧 권력이던 고려 말, 왕을 꿈꿨던 한 남자의 배신 그리고 18년 후 그를 겨눈 두 개의 칼. 뜻이 달랐던 세 검객의 피할 수 없는 숙명을 그린 액션 대작이다.

배우 전도연은 맹인 여검객 ‘월소’ 역을 맡았다. 그는 “‘설랑’이라는 이름을 쓰는 역할을 맡았다. 나중에 덕기(이병헌)에게 배신을 꿈꾸며 ‘월소’라는 이름으로 평생을 살아가는 여검객”이라고 설명을 더 했다.

전도연은 작품 선택의 이유에 대해 “드라마에 매력이 있다고 생각했다. 멜로 드라마라고 생각했다. 그런 생각으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어 “‘월소’라는 여자가 대의를 지키기 위해 평생을 받치지만, 사랑이 아니었으면 그럴 수 없었을 것 같다”고 말했다.

6

그는 맹인 여검객 역할의 고충을 전했다. “생각처럼 쉽지 않았다. 대사도 많고 감정연기 액션도 많았다”며 “눈을 안 깜빡였는지를 저와 감독님이 확인하는 데 포커스가 갔다”고 했다.

이어 무술 연습에 대해서는 “제가 제일 오래 연습했을 거다. 원래 운동을 잘하고 등산도 좋아한다. 액션 할 때 느낌이 좋다”며 “즐기면서 했다. 생각보다 액션이 적었다”며 오히려 아쉬워했다.

특히 전도연은 액션 연기를 위해 고전 무용을 배웠음을 알렸다. “고전 무용을 배웠는데 저와 잘 안 맞더라. 제가 몸치다”라며 “딱딱한 검이 아니라 춤을 추는 듯한 유연한 검이라 턴하는 것을 배웠다”며 액션 연기에 심혈을 기울였음을 알 수 있었다.

한편, <협녀, 칼의 기억>은 8월 13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