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협녀, 칼의 기억’ 이병헌 “시나리오 마음에 들어 출연 결정”

Comments (0) Film

4

[Spot] ‘협녀, 칼의 기억’ 이병헌 “시나리오 마음에 들어 출연 결정”

24일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협녀, 칼의 기억>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이병헌, 전도연, 김고은과 연출을 맡은 박흥식 감독이 함께했다.

영화 <협녀, 칼의 기억>은 칼이 곧 권력이던 고려 말, 왕을 꿈꿨던 한 남자의 배신 그리고 18년 후 그를 겨눈 두 개의 칼. 뜻이 달랐던 세 검객의 피할 수 없는 숙명을 그린 액션 대작이다.

이병헌은 그의 캐릭터에 대해 “‘덕기’라는 이름을 가진 역할이다. 중간에 ‘유백’이라는 이름으로 개명한다. 덕기가 유백”이라며 “제가 야망이 많은 인물인데 자기의 야망을 이뤄가는 중에 어떤 분의 이름을 받게 된다”고 소개했다.

이병헌은 <광해, 왕이 된 남자> 이후 사극을 맡았다. “그때 사극 분장과 의상이 일반적인 영화보다 힘든 부분이 있다. 사극은 되도록 피해야겠다 싶었다. <협녀, 칼의 기억>의 시나리오 보고 너무 마음에 들어서 하게 되었다”며 만족스러웠던 시나리오였음을 강조했다.

10

이병헌은 단 한 번의 동작으로 사람을 절명시키는 무술 고수의 역할이다. “마지막 캐스팅이 되어서 늦게 무술 연습에 합류했다”며 “빨리 초고속으로 배워야겠다. 뒤처지면 안 되는데 하는 생각에 마음이 다급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감독님이 액션 차별화를 두자고 했다. 날아다니고 판타지 성의 액션이지만 배우가 직접 하는 아슬아슬한 액션을 원했다. 많은 연습이 없이는 사고가 나는데 여배우분들이 그런 부분에는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제작보고회 앞에 상영된 7분짜리 본편 영상에서의 이병헌의 의상은 눈에 띄었다.

그는 “고려시대 이기도 하고 인물의 야망과 그 위치까지 올라간 나름 성공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 의상에서 화려함이 느껴져야 했다. 겹겹이 많은 옷을 입었다”며 “땅에 끌리는 옷을 입다 보니까 액션하는데 내가 원하는 동작을 해내기가 쉽지 않았다”고 전했다.

연출을 맡은 박흥식 감독은 11년 전 이 작품을 기획해왔다. “‘명불허전’이라는 말이 있다. 저희 영화는 세 분의 연기를 보는 것으로도 재미있을 거다”며 “무게감도 있고 진한 작품이기도 하다”며 영화의 많은 성원을 부탁했다.

한편, <협녀, 칼의 기억>은 8월 13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