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협녀, 칼의 기억’ 김고은 ‘모든 촬영에 와이어 액션, 기대해 달라’

Comments (0) Film

[Spot] ‘협녀, 칼의 기억’ 김고은 ‘모든 촬영에 와이어 액션, 기대해 달라’

24일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협녀, 칼의 기억>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이병헌, 전도연, 김고은과 연출을 맡은 박흥식 감독이 함께했다.

영화 <협녀, 칼의 기억>은 칼이 곧 권력이던 고려 말, 왕을 꿈꿨던 한 남자의 배신 그리고 18년 후 그를 겨눈 두 개의 칼. 뜻이 달랐던 세 검객의 피할 수 없는 숙명을 그린 액션 대작이다.

김고은은 부모의 복수를 갚아야 하는 검객 ‘홍이’ 역을 맡았다. 그는 “‘홍이’ 이자 ‘설희’라는 인물로 출연한다. 무술이 강해지는 그런 역할”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몬스터>, <차이나타운>, 이번 <협녀, 칼의 기억>까지 줄곧 ‘복수’하는 인물을 맡아왔다. 이에 대해 “두 번의 (복수) 포인트가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키워주신 분이 알고 보니, 복수해야 하는 상대라는 걸 들은 충격으로 크게 심리적 타격을 받는다”며 두 번째 포인트는 영화에서 확인해달라고 했다.

5

김고은은 강도 높은 무술 촬영에 대해 “80회차 촬영했는데 다 와이어를 탔다. 저는 압박감이 훨씬 심했다”며 “제가 칼이 숙달되게 연습하지 않으면 사고가 날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덧붙여 “처음에는 검을 내려치는 연습도 잘 안 됐었다. 검이 손에 익기가 힘들더라”며 “걸어서 무술 연습하러 가면 기어서 나왔다. 선배님도 그렇게 같이하셨다”며 액션 연기에 대해 철저하게 준비한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그녀는 선배인 이병헌, 전도연과의 촬영 소감을 밝혔다. “현장에서 재미있었다. 어려운 모습을 보여주신 게 아니는데도 처음에는 긴장도 되고 그랬다”며 “촬영을 하게 되면서 감당이 안 되는 순간이 있다. 하루는 도연 선배님이 집에서 쉬시는데 전화를 드렸다. 전화하는 사이가 아닌데 전화를 드렸다. 심적으로 많이 기대면서 가깝게 느꼈던 것 같았다”며 훈훈한 사이임을 드러냈다.

한편, <협녀, 칼의 기억>은 8월 13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