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X손예진 영화 ‘협상’ 17일 첫 촬영…’협상가 소재로 치열한 두뇌싸움 그려’

Comments (0) Film

현빈, 손예진의 영화 ‘협상'(감독 이종석)이 지난 6월 17일 첫 촬영에 돌입했다.

‘협상’은 서울지방 경찰청 위기 협상팀의 유능한 협상가가 자신의 상사를 납치한 인질범과 대치하며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범죄 스릴러. 한국영화에 없었던 ‘협상가’를 소재로 치열한 뒤뇌싸움을 그려낼 예정. 윤제균 감독의 JK필름이 제작하고, 현빈, 손예진의 캐스팅 소식만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난 6월 17일(토) 크랭크인한 ‘협상’은 ‘공조’에서 화려한 액션을 선보이며 관객들을 사로잡은 현빈이 피도 눈물도 없는 희대의 인질범 ‘태구’ 역을 맡아 생애 첫 악역에 도전한다. 여기에 충무로 흥행퀸에 등극한 손예진이 경찰청 위기 협상팀 경위 ‘채윤’ 역을 맡아 또 한 번 강렬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또 김상호, 장영남, 장광 등 선 굵은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합류해 작품에 대한 기대를 한층 고조시킨다.

한편, 현빈, 손예진을 비롯한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이 참석해 무사 촬영과 흥행을 기원하는 고사를 마친 ‘협상’은 지난 6월 17일(토) 첫 촬영을 시작했다. 이 날 파주에서 진행된 촬영은 뛰어난 실력을 갖춘 협상가 ‘채윤’과 그의 상사를 인질로 잡은 ‘태구’의 첫 대면으로 시작되었다.

첫 촬영을 무사히 마친 현빈은 “좋은 배우 분들, 좋은 스태프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게 되어서 기쁘다. ‘태구’라는 인물을 어떻게 보여드려야 할 지 고민이 많이 되는데, 이전에 보지 못하셨던 저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며 소감을 전해 그의 파격적인 연기 변신에 기대를 더했다.

‘채윤’ 역의 손예진은 “어떤 영화든 첫 촬영은 긴장이 되지만, 다들 좋은 호흡을 보여주어서 즐겁게 첫 촬영을 시작할 수 있었다. 많은 집중력과 정신력을 발휘해야 하는 작품인데 배우, 스태프 모두 최선을 다해 무사히 촬영을 마쳤으면 한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연출을 맡은 이종석 감독은 “최고의 배우들, 실력 있는 스태프들이 계셔서 순탄하게 촬영이 시작되었다. 매 순간 감사하는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 남은 기간 동안 좋은 작품이 완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CJ엔터테인먼트, JK필름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