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권율-고아라, 명품 배우들 집합한 대본리딩 현장 공개

Comments (0) Drama

2019년 SBS 드라마의 포문을 여는 신호탄이 올랐다. 이용석 감독과 김이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가 정일우-권율-고아라-박훈-이경영-김갑수 등 명품 배우들이 총집결한 대본리딩 현장을 첫 공개했다.

2019년 2월 방송 예정인 SBS ‘해치’(연출 이용석/극본 김이영/제작 ㈜김종학프로덕션)는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 연잉군 이금이 열정 가득한 과거 준비생 박문수, 사헌부 열혈 다모인 여지, 저잣거리의 떠오르는 왈패 달문과 함께 힘을 합쳐 왕권을 쟁취하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

‘일지매’, ‘아내가 돌아왔다’, ‘대풍수’, ‘마을 – 아치아라의 비밀’의 이용석 감독과 ‘이산’, ’동이’, ’마의’의 김이영 작가를 비롯해 정일우-권율-고아라-박훈-이경영-김갑수-한상진-이필모-남기애-임호 등 빈틈없는 연기력을 자랑하는 배우들로 황금라인업을 구축했다.

SBS일산제작센터 2층 대본 리딩실은 역대급 캐스팅에 걸맞게 명품 배우들의 열연이 뿜어내는 에너지로 가득 찼고, 이들의 독보적 존재감과 강렬한 명대사, 긴장감 팽팽한 스토리는 숨 쉴 틈을 주지 않았다.

연출을 맡은 이용석 감독은 배우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정확한 딕션-발성 등에 대해 배우들과 끊임없이 의견을 나누며 각 캐릭터의 매력을 부각시키고자 애썼고, 배우들의 몰입이 이어질 수 있도록 단역들의 대사까지 챙겼다. 이용석 감독은 “김이영 작가와 여러분을 만나게 된 것도 인연이고 축복이라 생각한다. 시간이 지나도 좋은 작품으로 기억될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극본을 담당한 김이영 작가는 “길고 힘든 여정인데 이렇게 출연을 결정해주셔서 감사하다. 사극이라고 어렵고 무겁다고만 생각하지 마시고 한 판 신명나게 논다는 느낌으로 연기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부탁했다.

5시간이나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배우들은 놀라운 집중력으로 흐트러짐 없는 모습을 보여 드라마 성공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천한 피를 이어받은 아웃사이더 왕세제 ‘연잉군 이금’ 역의 정일우는 천한 왕자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 든 명품 연기로 시선을 끈 동시에 디테일한 감정 변화를 완급 연기로 절묘하게 표현해내 제작진의 찬사를 받았다.

권율은 훗날 암행어사로 이름을 떨치는 열혈 청년 ‘박문수’ 역을 맡았다. 박문수는 저열한 자들의 손에 쓰러진 고결한 정의를 바로 세우고자 했던 풍운아로, 권율은 강건하면서도 위트가 있는 캐릭터를 능숙하게 소화해냈다. 고아라는 불의에 맞서 싸우는 사헌부 다모 ‘여지’를 맡아 차분한 목소리 톤으로 강단 넘치는 성격을 표현해냈다.

또한 ‘숙종’ 역의 김갑수는 대사 하나하나에 카리스마를 실어 현장을 사로잡았고, 악역의 대표인 ‘민진원’ 역의 이경영은 완숙한 연기로 더할 나위 없는 안정감을 줬다. 박훈-한상진-이필모-남기애-임호 등 연기파 배우들 역시 철저한 대본 분석을 바탕으로 관록이 묻어나는 명품 연기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는 시대를 바꾸고자 하는 세 청춘 연잉군 이금-박문수-여지의 만남과 이들이 힘을 합쳐 왕권을 쟁취하고 조선의 사헌부를 개혁해 시대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 과정을 담은 유쾌 통쾌한 모험담. 사헌부를 배경으로 ‘조선 제21대 왕 영조’ 연잉군 이금의 드라마틱한 생애와 지금껏 사극에서 볼 수 없었던 신선한 볼거리, 역대급 퀄리티, 묵직한 감동과 호쾌한 액션이 담긴다. 드라마 제목 ‘해치’는 사헌부를 상징한다.

SBS ‘해치’는 ‘복수가 돌아왔다’ 후속으로 오는 2019년 2월 방송 예정이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SBS ‘해치’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