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허삼관’에서 마을의 절세미녀로 돌아온 사랑스러운 그녀 하지원

Comments (0) Film

02 (2)

코믹 휴먼드라마 <허삼관>에서 하지원이 마을의 절세미녀 ‘허옥란’ 역을 맡아 색다른 매력을 발산한다.

영화 <허삼관>은 돈 없고, 대책 없고, 가진 것도 없지만 뒤끝만은 넘치는 ‘허삼관’이 절세미녀 아내와 세 아들을 둘러싸고 일생일대 위기를 맞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하지원은 <허삼관>에서 마을의 절세미녀 ‘허옥란’ 역을 맡아 하정우와 첫 연기 호흡은 물론 사랑스러운 모습 뒤 당찬 매력을 관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극 중 예쁜 외모는 물론 강한 생활력으로 최고의 신붓감으로 손꼽힌 ‘허옥란’은 ‘허삼관’의 적극적인 구애로 순식간에 결혼하게 된다.

01 (2)

한편 <허삼관>의 연출과 주연을 맡은 하정우는 “대한민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여배우 중 단연 으뜸이라고 생각한다. <허삼관>을 기획하고 준비할 때 가장 먼저 떠올렸던 배우가 하지원 씨였다. 현장에서 캐릭터를 소화해내는 모습을 보면서 굉장히 놀랐다”라며 하지원에 대한 특별한 애정과 신뢰를 드러냈다.

하지원 또한 “‘허옥란’이라는 인물은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역할이었다. 처음에는 나와 어울릴까 고민도 많았는데, 정말 하고 싶은 작품이기에 선택하게 됐다. 하지원이 만든 ‘옥란’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세계적 소설가 ‘위화’의 대표작 ‘허삼관 매혈기’를 원작으로 한 영화는 1월 15일 개봉한다.

글 한지희  사진 NEW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