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강동원 주연 ‘군도:민란의 시대’ 10인 캐릭터 포스터 공개

Comments (0) Film

01

<범죄와의 전쟁> 윤종빈 감독, 하정우와 강동원의 만남. 이성민, 조진웅, 마동석, 윤지혜, 정만식, 김성균, 김재영 그리고 이경영의 최강 캐스팅으로 2014년 여름 화제작으로 떠오를 <군도:민란의 시대>가 2014년 7월 23일로 개봉을 확정 지었다.

더욱이 이번에 영화 속 10인의 캐릭터의 실체를 최초로 선보이는 캐릭터 포스터는, 영화 속 캐릭터의 가장 역동적인 순간을 포착하면서, 각자의 역할과 개인기를 다채롭고 실감나게 선보인다.

 

02

하정우는 최초로 스킨헤드를 선보이며 <군도:민란의 시대>에서 쌍칼 ‘도치’로 인상적인 모습을 선보이고, 4년 만에 관객을 만나는 강동원은 ‘백성의 적, 조윤’으로 장검을 눈 앞으로 들이민다. 더욱이 두 주인공의 포스터는 ‘도치'(하정우)의 황토 빛 포스터와 백성이 흘렸을 피를 연상시키는 ‘조윤'(강동원)의 강렬한 핏빛 포스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성민은 태양을 뒤로 한 채, 검을 내려치기 직전으로, 군도의 두령을 뜻하는 ‘노사장, 대호’. 승려 복장의 이경영은 군도의 신입단원을 발굴하는 직책인 ‘유사, 땡추’. 양반 출신 조진웅은 군도의 ‘전략가, 태기’. 마동석은 의적 군도 의 힘 담당인 ‘괴력, 천보’. 홍일점 윤지혜는 ‘명궁, 마향’으로 남자 배우들에게 한치도 밀리지 않는 존재감을 선보이고, 김재영은 ‘속공, 금산’으로 선봉대다운 스피디한 역동성을 자랑한다. 헐벗은 백성 장씨를 연기한 김성균과 조윤의 심복 양집사로 분한 정만식까지.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망할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의 액션활극을 선보인 <군도:민란의 시대>는 2014년 7월 23일 관객들을 찾아간다.

 

글 한지희  사진 쇼박스㈜미디어플렉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