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변요한 “단벌 촬영? 매번 다려진 옷 입는 건 기분 좋아”

Comments (0) 미분류

‘하루’ 김명민, 변요한, 유재명이 영화 의상에 대해 언급했다.

7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영화 ‘하루’ (감독 조선호)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김명민, 변요한, 유재명, 신혜선, 조은형, 조선호 감독이 함께했다.

이날 변요한은 영화 속 의상에 대해 “단벌이지만 단벌이 아니었다. 피를 흘리거나 땀을 흘리면 의상팀이 의상을 바꿔주셨다. 다려진 옷을 입은 기분이 좋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명민은 “의상팀이 할 게 없어서 힘들었을 거다. 똑같은 장소에서 촬영하니까. 재명이는 맨날 피 칠갑, 요한은 피 흘리며 격정적인 모습이었다”라고 웃어 보였다.

또 “촬영 중반에는 이 지옥에서 벗어나고 싶었다”며 “서로가 서로를 식상해하는 현장이었다. 비주얼적으로 포기하고 넘어간 부분이었다”고 전했다.

유재명은 “피 분장을 많이 했는데, 특유의 냄새와 끈적임이 사람을 힘들게 했다. 나중에는 자연스럽게 피 분장이 몸 일부처럼 다가왔던 게 생각난다. 다른 현장에서 피 분장을 해도 편안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영화 ‘하루’는 매일 눈을 뜨면 딸(조은형)이 사고를 당하기 2시간 전을 반복하는 남자 준영(김명민)이 어떻게 해도 바뀌지 않는 시간에 갇힌 또 다른 남자 민철(변요한)을 만나 그 하루에 얽힌 비밀을 추적해 나가는 미스터리 스릴러. 6월 15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