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류덕환, 갑질 타파 팀 합류…‘사이다부터 연기력까지 완벽’

Comments (0) Drama

류덕환의 존재감이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을 장악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29~30회에서 우도하(류덕환)가 완벽한 정의의 편으로 돌아서며 안방극장에 통쾌한 쾌감을 선사했다.

이날 우도하는 자신이 저지를 비리가 모두 탄로날 위기에 몰려 적반하장으로 으름장을 놓는 양인태(전국환)에게 “끝까지 못 갈 겁니다”라고 반박하며 등장했다. 양인태는 자신이 소유한 공장에서 사람이 다치거나 죽어도 눈 하나 깜박이지 않는 악덕 사장이자 선거에 출마한 정치인. 우도하는 그런 양인태의 약점을 쥐고 흔들며 그와의 본격적인 전쟁을 선포했다.

이러한 우도하의 극적인 등장은 안방극장을 짜릿함으로 물들였다. 이와 함께 그동안 양인태 의원의 최측근으로서 모든 능력을 동원해 그를 도왔던 우도하가 왜 이런 심경의 변화를 겪은 것인지 궁금하게 만들기도. 이는 우도하에게 깊은 트라우마로 남은 아버지의 죽음과 관련돼 있었다. 과거 불명예스러운 죽음을 맞이한 그의 아버지가 사실은 양인태에 의해 억울한 누명을 쓴 것임을 알게 된 것이다.

무엇보다 이 과정에서 드러난 류덕환의 연기력은 극의 몰입도를 수직 상승시켰다. 우도하가 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알고 흘린 눈물에는 오랜 시간 쌓아온 울분과 상처, 아버지를 원망했던 것에 대한 미안함 등 다양한 감정이 뒤섞여 있어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양인태 회장에게 본격 전쟁을 선포할 때의 단단한 표정과 딕션, 눈빛은 그가 앞으로 보여줄 결정적인 활약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종영까지 단 한 회가 남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우도하가 갑질계의 최종 보스 양인태를 어떻게 무너뜨릴지, 이를 그려낼 류덕환의 연기력은 얼마나 깊이 있을지 기대된다.

한편, 방송 말미 예고에서 우도하가 양인태에게 총을 겨누는 장면이 나왔다. 과연 심상치 않는 분위기 속에서 양인태와 마주한 우도하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모든 것이 밝혀질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마지막 회는 오늘(28일) 저녁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방송 캡처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