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근로감독관이라는 신선한 소재로 ‘기대 UP’

Comments (0) Drama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악덕 갑들을 응징하게 될 근로감독관이라는 직업을 향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오는 4월 방영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Ⅰ연출 박원국)은 과거 국가대표급 유도선수 출신이자 체육교사로서 건실한 삶을 꿈꿨으나 ‘욱’하는 성격 때문에 퇴출된 후 무사안일을 최우선으로 하는 공무원이 된 조진갑(김동욱)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일하며 사회의 악덕 갑들을 응징하는 이야기를 다른 사회풍자 드라마.

‘앵그리 맘’을 통해 한국 교육의 현실을 날카롭게 짚어냈던 김반디 작가의 탄탄하고 촘촘한 대본, 막강한 연기 내공과 남다른 존재감을 지닌 배우들의 빈틈없는 연기력, 그리고 디테일하고 감각적인 연출을 바탕으로 지금껏 본 적 없는 파이팅 넘치는 근로감독관의 활약을 통해 안방극장에 핵사이다급 통쾌함과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그 중에서도 극 중 주인공 조진갑의 직업인 근로감독관은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높이는 동시에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 동안 수많은 작품 속에서 의사, 변호사, 경찰 등의 직업은 자주 등장한 반면, 근로감독관이라는 직업은 처음인데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극 중에서 대한민국이 처한 노동 현장의 현실과 갈등을 그려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어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는 것.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 등장하는 어쩌면 생소하게 느껴질 수 도 있는 고용노동부 소속의 근로감독관이라는 직업은 대한민국의 당당한 7급 공무원이다. 사전적 정의상 근로감독관이라 함은, 근로기준법에 규정된 근로조건의 실시여부를 감독하고 부당노동행위 적발 시 사업주를 구속까지 시킬 수 있는 권한을 가진 노동부의 특별사법경찰관이라 할 수 있다.

이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판타지라 할지라도 ‘이런 근로감독관 한 명쯤 꼭 있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담아 지금껏 본 적 없는 근로감독관의 유쾌, 통쾌, 짜릿한 활약을 그려낼 예정이다.

무엇보다 이 드라마의 주인공은 봉인 해제된 똘끼충만 근로감독관 조진갑이다. 직장 갑질을 당한 억울하고 원통한 사람들을 위해 대신 싸워줄, 마치 히어로 같은 활약을 방불케 할 근로감독관 조진갑 캐릭터는 매 작품마다 찰떡 같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압도적인 존재감을 발휘했던 배우 김동욱과 더할 나위 없는 싱크로율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오는 4월, ‘아이템’ 후속으로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MBC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