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이호원, 소심남→열혈 막내 형사 변신 ‘주목’

Comments (0) Drama

‘투깝스’ 배우 이호원이 전작의 소심남 캐릭터를 벗고 매력 넘치는 캐릭터로 변신해 시선을 끌고 있다.

이호원은 지난 5월 종영한 MBC 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에서 소심한 신입사원 장강호 역을 연기했다. 극 중 장강호는 완벽한 스펙을 가진 성실한 인물이지만 주입식 교육으로 만들어진 수동적인 인물이었다. 이호원은 자기 주체성 없이 부모님 뜻에 맞춰 살아온 장강호를 연기하며 보는 이들까지 짠하게 만들었다.

이와 반대로 이호원은 ‘투깝스’에서 전작과 전혀 다른 캐릭터로 변신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존경하는 선배에게 “리스펙트!”라고 외치며 엄지를 척 올리고, 관심 있는 여자에게 “진짜 예쁘시다”라고 말할 만큼 능청스러운 독고성혁 역으로 완벽 변신한 것이다.

특히 이호원은 180도 상반된 캐릭터의 성격을 섬세하게 살리는 연기를 보여주며 호평을 얻고 있다. 장강호가 외운 듯이 틀에 박힌 대답을 하고, 자신도 모르게 땅에 시선을 두는 신입이었다면, 독고성혁은 궁금한 일에 몸부터 움직이고, 선배, 범인 가리지 않고 밝은 모습으로 대하는 열혈 막내 형사의 모습을 탁월하게 펼쳐내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호원이 전작과 정반대 성격인 독고성혁 역을 위해 말투, 표정, 행동 하나하나 꼼꼼하게 체크하며 준비했다.”라며 “또한 자연스럽게 소화하기 위해 노력과 열정을 쏟아 촬영에 임하고 있으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호원이 출연하는 드라마 ‘투깝스’는 MBC에서 매주 월, 화 밤 10시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MBC 자체발광 오피스, 피플스토리컴퍼니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