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류준열 “토마스 크레취만 연기 열정, 폭염보다 더 뜨거워”

Comments (0) Film

‘택시운전사’ 배우 류준열이 토마스 크레취만과의 연기 호흡을 언급했다.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 장훈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류준열은 “토마스 크레취만과 연기하면서 할리우드 영화 현장에 대해 많이 궁금했는데, 궁금증을 많이 해소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유쾌한 모습을 자주 보이셨다. 제가 현장에서 막내였는데 장난기 가득하셨고 분위기를 많이 띄우셨다”며 “촬영이 시작되면 진지한 눈빛과 열정이 더위보다 더 뜨거울 정도로 느껴졌다. 즐기면서 촬영하는 게 연기에 도움이 되고 힘든 상황을 잘 이겨나가는 모습이 신선한 충격”이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다. 8월 2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