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정: 리턴즈’ 이광수, 아시아 프린스→불법 추리전문가 변신 ‘스틸부터 빵터져’

Comments (0) Film

배우 이광수가 ‘탐정: 리턴즈'(감독 이언희)를 통해 스크린에 복귀한다.

영화 ‘탐정: 리턴즈’는 셜록 덕후 만화방 주인 ‘강대만’(권상우)과 레전드 형사 ‘노태수'(성동일)가 탐정사무소를 개업, 전직 사이버수사대 에이스 ‘여치'(이광수)를 영입해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범죄추리극.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라이브(Live)’를 통해 경찰 초년병 ‘염상수’로 이 시대 청춘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하며 한층 성숙해진 연기를 보여준 이광수가 올여름 영화 ‘탐정: 리턴즈’로 스크린 점령에 나선다.

영화 ‘돌연변이'(2015)에서 신약 개발 부작용으로 생선 인간이 된 청년 ‘박구’를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광수는 SBS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에서 투렛 증후군을 앓는 ‘박수광’을 맡아 진지하면서도 감동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배우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또한, SBS 예능 ‘런닝맨’에서 활약하며 넘치는 재치와 개성으로 국내외 수많은 팬들을 사로잡은 ‘아시아 프린스’라는 애칭을 얻은 만능 엔터테이너기도 하다.

‘탐정: 리턴즈’에서 이광수는 전직 사이버수사대 에이스였으나 지금은 그 특기를 살려 도청, 감청, 위치 추적 등 불법을 전문으로 하는 사이버 흥신소를 운영하는 ‘여치’를 맡았다. 탐정사무소를 개업하고 첫 사건을 수임하게 된 ‘강대만’(권상우)과 ‘노태수’(성동일)의 제안으로 그들을 도와 함께 수사에 나서게 되는 인물이다.

‘탐정: 더 비기닝’의 두 번째 시리즈인 이번 작품으로 새롭게 합류를 알린 이광수는 전편에서 ‘환장’의 짝꿍으로 활약하며 최강 추리 콤비의 면모를 뽐냈던 권상우, 성동일과 함께 초특급 트리플 케미를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멘사 출신으로 의외의 천재성을 지닌 캐릭터의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단발머리로 변신한 이광수는 이광수는 “’여치’는 ‘강대만’, ‘노태수’와는 달리 자유분방한 매력이 있다. 전혀 다른 세 인물이 영화 속에서 만들어내는 시너지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6월 개봉 예정.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주)크리픽쳐스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