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 시즌2’ 권상우 “두 번째 작업, 더 큰 시너지가 발생해”

Comments (0) Drama

배우 권상우가 ‘추리의 여왕 시즌2’에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2018년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 제작 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에이스토리)를 이끌어갈 배우 권상우가 작품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전했다.

‘추리의 여왕 시즌2’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설옥(최강희)과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완승(권상우)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

극 중 권상우가 열연을 펼칠 하완승은 범인이라면 눈에 불을 켜고 쫓는 에이스 형사다. 그는 무뚝뚝하고 감정 표현에 서툴지만 사건이 발생했다하면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달려드는 강력계 에이스로 주변에서 넘치는 시샘을 받는 것이 일상인 인물이다.

특히 권상우는 지난 시즌보다 더욱 업그레이드된 거친 남성미와 설렘이 배가된 츤데레美(미)를 보여줄 것을 예고하고 있다. 이에 그가 다시 한 번 ‘추리의 여왕 시즌2’와 하완승 캐릭터를 선택한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먼저 ‘추리의 여왕 시즌2’로 다시 돌아오게 된 권상우는 “드라마를 좋아해주시는 분들도 많았고 배우들과 스태프들 모두 분위기가 좋았다. 전반적으로 팀워크가 끈끈해 농담처럼 시즌2로 보자고 했었는데 이렇게 현실로 이뤄져서 기쁜 마음이 앞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현장에 있는 배우, 제작진과 호흡을 한 번 맞춰봤던지라 적응기간 없이 촬영에 임하고 있다. 두 번째 작업인 만큼 더 큰 시너지가 발생하는 것 같고 이런 좋은 기운이 드라마에 고스란히 담겨 유쾌하고 즐거운 드라마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추리의 여왕 시즌2’만의 매력을 덧붙였다.

더불어 권상우는 실제로도 캐릭터에서 자신의 본모습을 많이 발견한다고. 완전히 자신과 다른 인물을 연기하면 어색할 것 같다는 그는 하완승의 유쾌함과 툴툴대면서도 세심하게 챙겨주는 면모가 많이 닮아있다며 그래서 더 정이가고 익숙하게 느껴지는 마음을 내비쳤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는 오는 2월 21일(수) 밤 10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에이스토리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