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식X한석규 ‘천문’ 캐스팅 확정…세종대왕과 장영실의 숨겨진 이야기

Comments (0) Film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제)(감독 허진호)가 대한민국 최고의 명품 배우 최민식, 한석규를 비롯한 탄탄한 주조연 배우들의 캐스팅을 최종 확정했다.

2019년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제)에 최민식, 한석규를 비롯한 충무로의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합세했다. 영화는 조선의 하늘과 시간을 만들고자 했던 세종대왕과 그와 뜻을 함께 했지만 한순간 역사에서 사라진 장영실의 숨겨진 이야기를 다룬 작품.

자타공인 대한민국 대표 배우 최민식이 조선 최고의 과학자 ‘장영실’로 분한다. 최민식은 그 만의 독보적인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장영실’ 역을 완벽 소화, 뛰어난 재능과 순수한 열정을 가진 발명가의 모습을 입체적으로 표현해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대체불가 연기의 신 한석규는 지난 2011년 SBS 드라마’뿌리깊은 나무’에 이어 또 한번 ‘세종’ 역을 맡아, 왕의 야심 찬 면모와 묵직한 카리스마는 물론 새로운 세상을 꿈꾸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내면의 갈등까지 밀도 있게 보여줄 것이다.

특히, 두 배우는 이번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제)를 통해 1999년 첩보 영화 ‘쉬리’ 이후 20년 만의 재회, 조선 최고의 두 천재 ‘세종’과 ‘장영실’로 만난 이들이 어떤 시너지를 일으킬 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어 ‘세종’을 보필하며 직언을 아끼지 않는 정승 ‘황희’ 역으로 신구가 합류, 최근 방송한 tvN 예능 ‘꽃보다 할배’ 시리즈에서 보여준 친숙한 이미지와는 다른 카리스마와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할 예정이다. 여기에 탄탄한 연기력으로 사랑 받는 배우 김홍파와 허준호, 김태우가 문무대신 ‘이천’과 ‘조말생’, ‘정남손’ 역을 맡았으며, 이들은 연기 시너지를 불러일으키는 동시에 작품의 완성도와 몰입을 한층 끌어올릴 것이다.

‘장영실’과 함께 일하는 선공감의 관리직 ‘조순생’, ‘임효돈’을 비롯해 서운관의 ‘이순지’ 역으로 대세 신스틸러 김원해, 임원희, 오광록이 합세하면서 극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를 더한다. 이외에도 ‘곤지암’을 시작으로 최근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 중인 라이징 스타 박성훈이 세자 ‘이향’ 역을, ‘죄 많은 소녀’에서 흡입력 있는 연기를 선보인 괴물 신인 전여빈이 ‘장영실’의 곁을 지키는 제자 ‘사임’ 역으로 분해 영화를 더욱 풍성하게 할 전망이다.

한편,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제)는 ‘덕혜옹주’와 ‘8월의 크리스마스’, ‘봄날은 간다’ 등을 통해 탁월한 스토리텔링 실력과 연출력을 인정 받은 허진호 감독이 연출을 맡으며, 한국 청불 영화 최고 흥행작 ‘내부자들’은 물론 ‘곤지암’, ‘덕혜옹주’ 등 흥행성과 작품성을 모두 갖춘 작품들을 탄생시킨 제작사 ㈜하이브미디어코프의 신작이다. 영화는 지난 10월 2일 크랭크인 후 현재 촬영을 진행 중이다. 2019년 개봉 예정.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더 램프(주)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