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방송 선보인 ‘모던파머’ 이홍기, 코믹 진지 넘나들며 경쾌-코믹을 넘나들어

Comments (0) Drama

이홍기_모던파머

SBS 주말드라마 ‘모던파머’의 주인공인 배우 이홍기가 특유의 감칠맛 나는 코믹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18일 첫 방송한 ‘모던파머’ 1회에서 이홍기는 한때 잘나가는 록 밴드 ‘엑설런트 소울스’의 리더였지만, 지금은 사채업자에 쫓기는 신세가 된 이민기 역을 맡아 코믹과 진지를 오가는 다양한 표정 연기로 극의 중심을 잘 잡아줬다.

이날 방송된 첫 회에서 이홍기는 시종일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빵빵 터뜨려주며 ‘이홍기표’ 청춘 코믹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극 중 화려했던 록 밴드 시절을 보여주며 폭발적인 에너지로 강렬한 첫 인상을 남긴 이홍기는 귀농을 결정하며 록밴드 멤버인 이시언, 곽동연, 박민우를 끌어들이는 과정에서 특유의 다채로운 표정 연기와 남다른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이홍기를 비롯한 동료 배우들의 열연으로 ‘모던파머’는 시청자들에게 주말극의 틀을 깬 신선한 재미와 따뜻한 웃음을 안기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특히, 아역 배우 출신으로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 받고 있는 이홍기는 이번 작품에서도 개성 강한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며 안방 극장을 사로잡았다.

한편, SBS 주말드라마 ‘모던파머’ 토,일 밤 8시 45분에 방송된다.

글 한지희  사진 SBS ‘모던파머’ 방송 캡처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