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 관객 모시러 갑니다 ‘택시운전사’ 주역들

Comments (0) Film, side-photo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 훈)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 장훈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다. 8월 개봉예정.


겟잇케이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