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옥택연, 여심을 뒤흔드는 촬영 현장 포착

Comments (0) Drama

옥택연

옥택연은 오는 19일 방송될 KBS 2TV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 17회에서 ‘여심(女心)’을 뒤흔드는 ‘텐트 공’으로 변신했다.

공개된 사진 속 옥택연은 팔을 걷어 붙인 채 망치질을 하는 모습이다. 이른바 옥택연의 ‘텐트공 변신’이라 불리는 이 장면은 지난 15일 강원도 동해시 한 캠프장에서 촬영됐다.

심란한 표정을 지으며 바다가 한눈에 보이게 탁 트인 해변을 찾은 옥택연이 주변 여성의 도움 요청을 차마 거절하지 못하고 텐트를 대신 쳐주는 내용이었다. 이마, 등에 땀방울이 흐르는 줄도 모르고, 텐트 치기에 여념이 없는 ‘야성미’ 넘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 여성 시청자들의 ‘시선고정’을 이끌어낼 예정이다.

밝은 얼굴로 인사를 전하며 촬영장에 등장하기가 무섭게 대본 체크에 여념이 없던 옥택연은 여성들이 보내는 ‘하트눈빛’을 눈치채지 못하는 ‘둔한 동희’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현장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대본이 너덜너덜해질 때까지 보고 또 보는 옥택연의 열정과 노력에 스텝들은 감탄했다고.

극중 옥택연은 사정상 자신의 쌍둥이 남매 동주(홍화리)-동원(최권수)을 어머니 소심(윤여정)의 호적에 올려놓은 채 오빠와 형으로 살아가며 사실을 숨겨야 하는 안타까운 사연을 가슴 절절하게 소화하고 있다.

옥택연의 열연을 확인할 수 있는 드라마 ‘참 좋은 시절’ 17회는 오는 19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글 한지희  사진 KB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