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만나러 갑니다’ 손예진 “시나리오 보고 눈물…감정 절제 힘들었다”

Comments (0) Film

‘지금 만나러 갑니다’ 손예진이 감정 조절이 힘들었다고 언급했다.

6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감독 이장훈)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소지섭, 손예진, 이장훈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손예진은 “멜로 영화에서 배우의 감정 수위가 중요한 것 같다”며 “관객보다 감정이 앞서가지 않고 적절 선을 유지하면서 연기하는 게 힘들다”고 했다.

이어 “모든 신들이 어렵지만 멜로영화에서 감정 수위는 끊임없이 고민하는 지점”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 영화에서 시나리오를 보는데 절로 눈물이 나올 수밖에 없었다. 그 모든 것을 쏟아 내기에는 감정이 과잉될 수 있었다”며 “선을 절제하는 게 넘치는 것보다 낫지 않을까 싶었다. 그 부분을 염두에 두고 촬영했다”고 강조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1년 전 세상을 떠난 ‘수아’(손예진)가 기억을 잃은 채 ‘우진’(소지섭) 앞에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100만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이치카와 타쿠지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일본과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동명이 작품을 영화화했다. 오는 3월 14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