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만나러 갑니다’ 감독 “박서준 카메오, 바르게 잘 자란 이미지 필요했다”

Comments (0) Film

‘지금 만나러 갑니다’ 이장훈 감독이 카메오로 출연한 박서준, 공효진 캐스팅 비하를 언급했다.

6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감독 이장훈)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소지섭, 손예진, 이장훈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감독은 “박서준 출연은 제작사가 전 작품으로 ‘청년경찰’을 제작했다”며 “애초부터 지호가 다 자란 역할에는 바르게 잘 자랐다는 이미지를 줄 수 있는 배우가 했으면 싶었는데, 박서준 배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효진 출연은 손예진의 부탁으로 성사됐다. 이날 손예진은 “공효진 씨 출연은 제가 부탁했다”며 “한복녀 역할은 짧게 나오지만, 임팩트 있고 재미있게 해줄 역할이라 공효진 씨가 어울릴 것 같았다”고 밝히며” 흔쾌히 출연을 결정해줬다”고 전했다.

덧붙여 “다음 공효진 작품에 카메오로 출연하겠다는 약속을 했다”며 웃어 보였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1년 전 세상을 떠난 ‘수아’(손예진)가 기억을 잃은 채 ‘우진’(소지섭) 앞에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100만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 이치카와 타쿠지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일본과 국내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동명이 작품을 영화화했다. 오는 3월 14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