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본색’에 출연한 빅토리아 솔직한 매력을 발산하다

Comments (0) MUSIC

빅토리아

‘MC와 함께 인증샷’ 지아, 페이, 빅토리아, 조미

중국 드라마 촬영을 끝내고 귀국한 빅토리아가 중화권 팬을 위한 보이는 라디오 형식의 프로그램 MBC ‘우상본색’ 7회에 출연, 쾌활하고 솔직한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10년 전 빅토리아는 어떠한 사람이었는지, 지금의 빅토리아는 어떠한 사람인지 이야기 나누는 코너에서 솔직한 자신의 모습을 드러냈다.

그녀는 한때 ‘가을동화’의 송승헌이 이상형이었다며, 어머니가 즐겨 보시던 드라마를 우연히 접하게 되면서 짙은 눈썹의 남자에게 끌렸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더불어 원래는 27살, 29살쯤 결혼해서 젊은 엄마가 되는 게 꿈이었지만, 이미 꿈을 이루기 힘든 나이가 되었다고 귀여운 한탄을 하기도 했다. 이제는 마음에 맞는 짝을 만나 30대 중반에 결혼하는 게 목표가 되었다고.

 

모국어인 중국어로 진행되는 ‘우상본색’인만큼, 빅토리아는 1시간 남짓한 방송시간 내내 어느 때보다도 편안하게 녹화를 진행했다. 특히 한국식 매운 닭발을 좋아한다고 밝힌 그녀의 취향을 고려해, 제작진이 즉석에서 한국식 ‘치맥’을 선물하자, “’우상본색’, 짱! 짱! 너무 좋아요!”라고 했다.

f(x)의 신규앨범 준비 등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활발히 활동 중인 빅토리아가 출연한 ‘우상본색’은 5월 3일 중국 동영상채널 YOUKU-TUDOU에 공개되고, 국내 및 해외는 Youtube와 pooq, TV 채널로는 추후 MBC Music을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글 한지희  사진 MBC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