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면 울리는’ 송건희, 막스 役 출연 확정…‘SKY 캐슬’ 영재의 기대되는 연기 변신

Comments (0) Drama

JTBC드라마 ‘SKY 캐슬’에서 김정난의 아들, 박영재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준 신예 배우 송건희가 차기 작품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으로 확정 지었다.

‘좋아하면 울리는'(연출 이나정/극본 이아연, 서보라)은 반경 10미터 안에 좋아하는 사람이 들어오면 익명으로 알려주는 앱이 존재하고 보편화되었지만, 여전히 자신과 상대방의 진심을 알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릴 예정이다. 천계영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있으며, 앞서 김소현과 정가람, 송강, 고민시 등이 출연을 확정 지어 제작 단계에서부터 열띤 화제를 모으고 있는 작품. 송건희는 극중 인기 아이돌 스타인 ‘막스’ 역으로 출연한다.

앞서 송건희는 웹드라마 ‘연예플레이리스트’를 통해 이미 두터운 팬 층을 확보했으며,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을 통해 브라운관을 입성, ‘SKY 캐슬’을 통해 깊이 있는 매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이번 ‘좋아하면 울리는’을 통해 그동안 보여주지 않은 180도 변신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신예 송건희가 출연을 확정 지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은 2019년에 공개될 예정이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JG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