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구독자 여러분.

2013년부터 쉼 없이 달려온 글로벌 연예미디어 ‘겟잇케이’가 더 좋은 콘텐츠와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기 위해 잠정 휴식에 들어갑니다. 그간 아낌없이 보내주신 관심과 사랑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더 발전된 모습으로 다시 인사드리겠습니다.

-겟잇케이 일동-

닫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종영 D-1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마지막 지젤 무대…‘순백의 아우라’

Comments (0) Drama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의 마지막 춤이 펼쳐진다.

종영을 하루 앞둔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 연출 이정섭/ 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이 단 하나뿐인 ‘지젤’ 발레 무대로, 절정의 감정과 아름다움을 펼쳐낸다. ‘지젤’은 드라마 속 이연서(신혜선)와 천사 단(김명수)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와 오버랩됐던 만큼, 시청자들에게 그 의미가 강렬하게 와닿을 것으로 기대된다.

10일 제작진이 공개한 29~30회 지젤 공연 스틸컷에는 절정으로 치닫는 극의 분위기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무대 한 가운데 순백의 드레스를 입은 이연서의 처연한 모습, 그 뒤로 춤을 추는 윌리(영혼)들의 모습이 비장하고도 아름답게 느껴지는 것이다.

특히 지젤로 완벽 분한 신혜선의 연기를 빼놓을 수 없다. 발레리나 이연서 캐릭터를 위해 발레를 배우고 연습한 신혜선의 노력은 이미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손끝, 발끝까지 섬세하게 지젤의 감정, 그리고 이연서의 감정을 담아내는 신혜선의 열연이 이날 공연에서 빛을 발할 전망이다.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은 “단을 위해서 춤을 추는 연서의 마지막 지젤 무대가 펼쳐진다. 연서와 단의 사랑을 보여줄 수 있는 상징적인 무대가 될 것이다. 지젤 그 자체가 된 신혜선의 춤과 연기가 현장에 있던 모두를 매료시키고 몰입시켰다”라며, “서울발레시어터 무용수들의 참여로 완성도를 높였고, 화려한 볼거리까지 선사할 예정이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29~30회 예고 영상에서는 이연서의 마지막 지젤 공연에 긴장감이 드리워지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3년 전 조명을 떨어뜨려 이연서의 시력을 잃게 만든 금루나(길은혜)가 또 한번 일을 꾸미는 모습이 예고된 것. 영상 말미 단을 외치며 울부짖는 이연서의 목소리는 슬픔을 고조시키며, 과연 지젤 공연 날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끝까지 안심할 수 없는 이야기를 예고했다.

한편, 이연서의 지젤 공연이 펼쳐지는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29~30회는 오늘(10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KBS 2TV ‘단, 하나의 사랑’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