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마! 박훈’ 종영 앞둔 ‘닥터 이방인’ 촬영장 비하인드 컷 공개

Comments (0) Drama

닥터이방인_땡큐 비하인드 대방출 (1) - 복사본

종영을 단 2회 앞둔 ‘닥터 이방인’의 열정적인 현장 분위기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닥터 이방인’은 지난 2월 쌀쌀했던 겨울의 한파를 온몸으로 맞으며 첫 촬영을 시작해, 날씨 무더운 한여름이 된 현재까지 서로를 돕고 위하며 촬영을 이어오고 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지난 18회를 돌아볼 수 있게 해주는 촬영장의 모습이 담겨있다.

공개된 사진 속 배우들은 환한 미소를 잃지 않으며 촬영을 이어가는 모습이다. 배우들은 연기나 일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하고, 장난을 치기도 하며 이어지는 촬영에 지쳐있을 서로를 북돋아 주며 촬영에 임했다.

또한 사진 속에는 배우들이 대본을 보며 다음 신을 준비하는 모습과 스태프들이 분주한 상황에서도 감정을 몰입하는 집중력을 보이는 모습도 함께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이종석의 대본에는 빨간 줄이 그어져 있어 ‘박훈’이라는 입체적인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한 그의 빛나는 노력을 느낄 수 있으며, 비를 맞는 촬영을 하고서 바로 모니터를 하는 박해진의 모습에서는 추위도 잊는 열정을 느낄 수 있어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닥터 이방인’의 제작사는 “’닥터 이방인’의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지난 2월 첫 촬영부터 오직 시청자들에게 더욱 재미있고 흥미진진한 드라마를 보여드리기 위한 마음으로 촬영장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며, “서로를 챙기는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열심히 촬영을 이어가고 있으니 마지막까지 ‘닥터 이방인’에 대한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글 한지희  사진 아우라미디어 제공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